강릉 안반데기

조용수 기자 / 기사승인 : 2021-11-04 09:05:47
  • -
  • +
  • 인쇄
- 해발 1,100m의 전국 최대 규모의 고랭지 채소단지.

강원도 강릉시 왕산면 안반덕길 428(대기4리)에 위치한 해발 1,100m 고원을 안반데기(피덕령)이라고 전해지고 있다. 1965년 이후 화전민들이 산비탈을 개간하여 일궈낸 땅으로 현대 20여 가구의 농가가 거주해 배추 및 작물 재배하고 있다. 전국 최대 규모의 고랭지 채소단지가 조성되어 있으는 이곳은 바람이 많아 출력발전기가 설치되어 있다.

‘안반’은 떡을 칠 때 아래에 받치는 넓은 나무판을, ‘데기’는 평평한 땅을 말하는 데 지형의 생긴 모양이 떡 치는 안반처럼 넓고 우묵하다 하여 이런 이름이 붙여졌다. 옥녀봉과 고루포기산 사이의 능선에 위치하며 198만 제곱미터 넓이의 비탈길에 새의 날개 모양으로 펼쳐져 있다.

산비탈을 손으로 일구어낸 화전민들의 개척정신과 애환을 위로하기 위해 밭으로 나온 돌을 쌓아 돌담을 두른 ‘멍에 전망대’가 2010년 세워져 있다.

* 김일현 사진작가

- 중앙대 사진학과

- 매일경제 / 조선일보 / 스포츠 조선사진부장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