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쿡앤셰프 / 칼럼> 김락훈 셰프의 고흥 로컬커피 이야기, K-COFFEE PROJECT

김락훈 칼럼니스트 / 기사승인 : 2022-05-02 16:20:25
  • -
  • +
  • 인쇄
| 압구정에서 1989년부터 드립커피를 만들었고 현재도 직접 커피샵과 아카데미를 운영하는 커피전문가에게 김락훈 셰프. 대한민국 조리계의 로컬푸드계의 스페셜 리스트로서 기반이 잡아가고 있는 그가 고흥로컬커피와 융복합하는 걸 시도하고 있다 |

[Cook&Chef=김락훈 칼럼니스트] 커피이야기 한 번 더 하겠습니다. 고흥 로컬커피가 나아갈 길을 위해 저 락셰프는 주제넘게 '케이커피 프로젝트(K-COFFEE PROJECT)'로 명명하고 청사진을 제시하였습니다. 내용을 들여다보면 청사진이라고 할 것까진 없고 누구나 아는 이야기와 경험들을 재정리했다는 것이 맞을 것 같습니다.

커피 농가 심포지엄이 있었습니다. 깊이 있는 토론을 통해 생산 농가 스토리텔링, 커피 애니메이션, 커피축제 프로그램, 커피 발효음료, 생산 농가 체험프로그램 등 연구과업과 향토산업육성 실패와 성공사례, 농촌 융복합산업화, 커피 묘목관리 특강으로 내실을 기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네트워킹 및 주체역량강화, 고부가가치화 및 지역 브랜드화, 커피산업 융복합 인프라 구축에 역점을 두고 추진할 계획입니다. 단어들이 꽤 어렵지요? 현실적으로 고가에 경험할 수밖에 없는 가격 면은 출처가 비신뢰성의 불분명한 저가의 커피와 일반적인 커피에 비교하여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인건비와 난방비 그리고 기반 농자재들로 인해 가격적으로 외면받을 수밖에 없는 불 보듯 뻔한 시도였지만, 그런데도 모든 인생을 바치면서까지 대한민국에서 커피를 재배한다는 것은 그 옛날 세계 최초로 대한민국에서 김을 양식하던 한국인의 강한 탐구적 의지를 보여줍니다. 김밥으로 유사한 길을 걷고 있는 락셰프는 이러한 사항들이 얼마나 무모한 시도였는지 잘 알고 있습니다.

커피는 이미 대중화가 이뤄진 품목으로 특성상 수입 및 유통의 경쟁이 심화되고 있습니다. 12000원 정도하는 고흥커피가 고가라고 하는데 예로 애플망고와 비교해보면, 애플망고 1개가 미대륙에서는 1천 원 정도지만 한국에서는 여러 가지 재배원가적용으로 25,000~30,000원 정도의 25배~30배의 고가에도 팔리고 있습니다. 그러나 커피도 이와 유사한 개념으로 인식을 받아야 하나, 한국의 로컬커피는 1.2만 원 임에도 불구 다소 부담으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3~5년이 걸리는 재배 기간 동안 소요되는 하늘 무서운 줄 모르게 상승하는 높은 농자재와 인건비 등의 비용들을 고려 시 절대 높은 가격일 수밖에 없는 고흥 로컬커피이지만, 향후 재배량 및 퀄리티 시스템 그리고 무엇보다도 브랜딩 관리 등등이 제고된다면 2만 원 이상까지도 가능하다고 판단됩니다.

잔당 원가가 400원인 커피를 18,000~30,000원에 즐기는 호텔도 있으니 말씀입니다. 무엇보다도 고흥커피라는 향토자원 산업화 효과를 생각해봐야 하는 시대입니다. 농업의 다원적 가치를 지키고 지역 내 다양한 연관 산업까지 파급되어 농촌경제 활성화와 지역 관광에 맞는 새로운 명소로 육성되어 농가소득 창출에도 이바지할 수 있는 신성장 동력사업으로 성장하는 등 많은 파급효과를 가져옵니다.

급격히 변해 버린 가치 및 신뢰성 기반 소비패턴에 들어맞는 가치생성, 가치소비의 고흥 로컬커피사업은 타 작물의 시도보다 더욱 관심을 받는 모험적 미개척 분야로서 반드시 대량화, 산업화, 브랜딩에 성공하여 기적을 만들어낼 것입니다.

이러한 가까운 미래의 비전을 위해 이번 무드서울, 겟올라잇에서 선보이도록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 어린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대한민국 고흥 로컬커피 홍보대사
농림축수산 6차융복한코칭 전문위원
락셰프 김락훈 배상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플로리다
  • 한호전
  • 구르메
  • 치즈닷컴
  • 하이드로프라스크
뉴스댓글 >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