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아카데미 / 안희정 요리연구가의 칼라푸드> 오색 잔치국수

- 모두가 어울려 기쁨을 나누고 호사를 누리며 먹는 음식
- 스님들 사이에서 국수를 부르는 별칭은 ‘승소’
안희정 칼럼니스트 | ahj5986@naver.com | 입력 2021-06-06 22:48:09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안희정 칼럼니스트] 잔치국수는 마을잔치 때 모두가 어울려 기쁨을 나누고 호사를 누리며 먹는 음식이라는 뜻에서 유래 되었는데, 조선시대의 귀한 음식인 밀가루로 만든 국수는 상대적으로 손쉽고 빠르게 손님에게 내기가 편했다고 한다.

 

우리나라에서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결혼식, 환갑잔치, 생일잔치에 가면 꼭 먹을 수 있는 것이 잔치국수다. 그 의미는 신랑·신부의 연이 길게 오래 가도록 하고, 오래오래 무병장수하며, 생일날 국수를 먹어야 오래 산다는 의미도 있어 생일이 되면 아침에는 미역국 점심에는 잔치국수를 만들어 먹기도 했다.


우리나라 스님들은 국수를 참 좋아하는데 스님들 사이에서 국수를 부르는 별칭은 ‘승소’라고 한다. 그 의미는 스님들이 국수를 좋아하여 국수만 보면 저절로 미소가 지어진다는 것에서 유래되었다. 스님들의 국수 사랑은 매년 정월에 법정 스님의 추모 다래재에도 확인할 수 있는데, 상에 거의 빠지지 않고 올라가는 음식이 간장 국수다. 법정 스님도 국수를 즐기셨다고 한다.

 

절에서도 음식이 귀하던 시절 국수만 한 별식이 없었을 것이다. 국수의 종류도 여러 가지인데 멸치를 우려낸 멸치국수와 고기를 우려낸 고기국수 등 여러 가지 다양하게 국수를 만들어 먹을 수 있다. 

오색잔치국수
* 재료 

붉은피망, 달걀지단, 머위, 표고버섯, 육수 

* 만드는 법

1. 붉은피망은 가늘게 채 쳐서 소금에 절여준다.
2. 달걀은 지단을 부쳐서 가늘게 채를 썰어준다.
3. 머위는 데쳐서 먹기 좋게 썰어 참기름, 마늘, 깨를 넣고 무쳐준다
4. 표고버섯은 데쳐서 기둥은 떼어내고 얇게 채 쳐서 참기름, 소금에 무친다.
5. 냄비에 물1리터를 넣고 멸치, 다시마로 육수를 만들어 소금으로 간을 한다.
6. 국수는 끓는물에 8분정도 삶아서 국수면이 투명하면 찬물에 탱글하게 헹구어준다.
7. 국수는 이쁘게 말아서 그릇에 담고 국수위에 표고, 피망, 머위, 달걀지단, 순으로 올려준다. 육수는 그릇 벽을타고 조심히 담아서 마무리 한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한호전
  • 구르메
  • 풍안
  • 플로기다3
  • ns홈쇼핑
  • 라치과
  • 테드베이커
  • 보해양조
  • 한주소금
  • 황실유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

  • 플로리다1_300
  • 플로리다3_300
  • 플로리다2_300
  • 스위스밀리터리
  • 캐터필라라이트
  • 캐터필라라이트2
  • 캐터필라
  • 캐터필라2
  • 케네스콜
  • 테드베이커
  • 테드베이커2
  • 테드베이커3

많이본 기사

  • 플로리다1_160
  • 플로리다2_160
  • 플로리다3_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