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도시 수원’ 만들어나갈 정책 협력체계 구축

- 시민, 전문가, 행정이 참여하는 문화도시 정책 협력체계 구축
- ‘제3차 예비 문화도시’ 대상지로 선정돼 예비도시 사업 추진
조용수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1-08-31 19:31:51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조용수 기자] ‘제3차 예비문화도시’로 지정된 수원시가 시민, 전문가, 행정이 참여하는 ‘수원시 문화도시 운영위원회’를 구성해 문화도시 정책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수원시는 8월 31일 수원시청 중회의실에서 ‘수원시 문화도시 운영위원회’ 위촉식을 열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문화도시 운영위원회는 김현광 수원시 문화체육교육국장, 길영배 수원문화재단 대표이사 등 당연직 2명과 수원시의회 의원, 문화·예술 분야 전문가, 도시계획·도시경관·도시재생·생태 관련 전문가 등 위촉직 10명으로 구성했다. 문화도시 운영위원회는 문화도시에 관한 주요 시책과 계획을 수립하고, 사업 추진 상황을 평가하는 역할을 한다.

염태영 시장은 “문화도시 수원의 지향점은 시민이 이뤄가는 따뜻한 사람의 도시”라며 “우리 시는 ‘시민 주도형 문화도시’를 만들 역량을 충분히 갖췄다”고 말했다. 이어 “문화도시 운영위원회가 선두에 서서 문화도시 수원의 청사진을 제시해 달라”며 “수원시만의 따뜻한 문화 콘텐츠를 발굴하고, 구체화하는 데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수원시는 지난해 12월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정하는 ‘제3차 예비 문화도시’ 대상지로 선정돼 예비도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서면·현장평가, 성과발표회 등으로 심의를 하고, 올해 12월 말 ‘법정문화도시’를 지정한다.


수원시는 ‘서로를 살피고 문제에 맞서는 문화도시 수원’을 비전으로 문화도시조성 사업을 추진한다. 수원시가 추진하는 문화도시의 핵심은 ‘시민 참여를 통한 문화 거버넌스 구축’이다. 시민협의체·기관단체협의체·행정협의체·기획자문그룹 등 ‘문화도시 거버넌스’를 구성했고, 문화도시센터·운영위원회 등을 운영하며 추진체계를 구축했다. 또 지난 ‘수원시 문화도시 조례’를 전부개정하고, 문화도시 추진·지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는 등 행·재정적 준비를 마쳤다. 예비사업은 시민 가치, 마을 가치, 지역 가치, 생태 가치 등 4개 분야에서 추진 중이다.

수원시는 2019년 12월 수원시의 문화 정체성을 찾는 시민협의체인 ‘문화도시 시민정담회’를, 올해 5월에는 문화도시사업의 지속성을 확보하기 위해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수원시자원봉사센터 등 수원시 6개 협업 기관이 참여하는 ‘기관협의체’를 발족한 바 있다. 6월에는 문화도시 조성 관련 연계사업을 발굴하고, 시민 제안 사업의 타당성을 검토하는 역할을 하는 ‘수원시 문화도시 행정협의체’를 구성했다.

문화도시 조성 사업은 문화 자산을 활용해 지역 스스로 도시의 문화 환경을 기획하고, 도시 브랜드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정부가 예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수원시가 ‘법정문화도시’로 선정되면 2022년부터 2026년까지 5년 동안 최대 20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문화도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하이드로 프라스크
  • 한호전
  • 구르메
  • 풍안
  • 플로기다3
  • ns홈쇼핑
  • 라치과
  • 테드베이커
  • 보해양조
  • 한주소금
  • 황실유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

  • 스위스밀리터리
  • 캐터필라라이트
  • 캐터필라라이트2
  • 캐터필라
  • 캐터필라2
  • 케네스콜
  • 테드베이커
  • 테드베이커2
  • 테드베이커3

많이본 기사

  • 이유식
  • 이유식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