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el News /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저탄소 채식 실천 위한 비건메뉴 판매 확대

- 로비 라운지, 지구를 위한 저탄소 채식 찾는 플렉시테리언 위해 비건 메뉴 다양화
- 친환경 대나무 키카드 도입에 이어 지난 6월 초부터 전 객실 무라벨 생수로 전면 교체
조용수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1-07-28 18:29:35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조용수 기자]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는 지속가능한 럭셔리를 지향하는 ESG경영의 일환으로 저탄소 채식 실천이 가능한 다양한 비건 메뉴를 확대 판매한다고 밝혔다. 신규 비건 음료와 푸드를 추가로 선보여 고객의 선택권을 다양화하는 한편, 지난 5월에는 플라스틱키 대신 친환경 대나무 키카드를, 6월 초부터는 전 객실에 무라벨 생수로 교체해 운영 중이다.

최근 환경을 생각한 ‘주 1회 채식 실천’이 MZ세대들에게 화두가 될 만큼 저탄소 실천을 위한 채식 메뉴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대학내일20대 연구소 보고서(2021.04)에 따르면 MZ세대 900명 중 27.4%가 환경 보호 등을 이유로 '간헐적 채식’을 실천하는 플렉시테리언(Flexible+Vegetarian)이라고 답변한 것. 이들은 주 1회 이상, 많으면 하루 1끼 이상 육류 섭취를 의도적으로 하지 않는다. 옥스퍼드 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4인 가족이 1주일에 하루만 고기, 치즈를 제외한 채식 식단을 실천하면 5주 동안 자동차를 운전하지 않은 것과 같은 양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있다고 한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는 올해 처음으로 아몬드 우유 얼음을 사용한 ‘스위트 비건 빙수’를 출시했다. 아몬드 우유 얼음에 프룬, 대추야자, 그래놀라, 코코넛 스낵 등을 올리고 라임 소르베로 마무리해 상큼하고 건강한 맛을 냈으며, 1인용 빙수로도 만날 수 있다. 한여름 가장 인기 높은 디저트인 빙수 메뉴를 업계 최초로 비건 스타일로 선보여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했다.

또한 1층 로비 라운지에서는 새로 추가된 비건 스무디 2종과 신규 비건 푸드 메뉴 5종을 만날 수 있다. 특히 신규 비건 푸드는 생산 및 유통 과정에서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육류 대신 식물성 단백질이나 채소를 이용해 만든 저탄소 메뉴로, ‘토마토 소스 비욘드 채소볼’, ‘아보카도 후무스 샐러드’, ‘레몬 허브소스를 곁들인 그릴 아스파라거스’, ‘초콜릿 브라우니’ 등 식사 및 디저트 메뉴로 선보인다. 비건 스무디 2종은 팥빙수를 마시는 스타일로 해석한 ‘레드빈 스무디’와 다양한 채소와 야채로 만든 ‘비타민 업 스무디’이다. 이 외에도 비건와인과 비건맥주 등 드링크류도 비건용으로 준비되어 있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는 이 외에도 지난 5월부터 전 객실에서 사용하는 플라스틱 객실 키카드를 친환경 대나무 키카드로 교체하고, 6월 초부터는 전 객실에 재활용이 용이한 무라벨 생수를 도입해 사용하고 있다. 이 활동을 통해 연간 최소 100kg 이상의 플라스틱 감소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하이드로 프라스크
  • 한호전
  • 구르메
  • 풍안
  • 플로기다3
  • ns홈쇼핑
  • 라치과
  • 테드베이커
  • 보해양조
  • 한주소금
  • 황실유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

  • 스위스밀리터리
  • 캐터필라라이트
  • 캐터필라라이트2
  • 캐터필라
  • 캐터필라2
  • 케네스콜
  • 테드베이커
  • 테드베이커2
  • 테드베이커3

많이본 기사

  • 이유식
  • 이유식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