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일러메이드 어패럴’ 기능성과 디자인으로 승부하다

- 최강의 퍼포먼스를 위한 하이브리드 골프웨어
- 스윙에 최적화된 소재와 패턴, 디자인 3박자로 인기 초절정
조용수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1-10-22 11:04:47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조용수 기자] 보더리스 트렌드는 골프웨어에도 그대로 적용되어 하이브리드 스타일을 가감없이 보여주기 시작했다. 젊은 골퍼들이 평소 즐겨 입던 편안한 스타일이 그대로 골프웨어에 반영되고 있는 것이다. ‘테일러메이드 어패럴’ 역시 조거스타일의 골프웨어, 버킷햇, 치랭스 스타일 등 인도어와 필드에서 둘 다 활용 가능한 하이브리드 스타일의 골프 룩을 선보이고 있다. 

골프도 보더리스! 하이브리드 스타일로 영골퍼 공략
먼저 유니크한 남성 스타일의 골프웨어를 제안한다. 세미 오버 핏의 모노톤 컬러블럭의 후드 티셔츠와 조거팬츠의 매치가 스포티하면서 캐주얼한 멋스러움을 더한다. 여기에 최근 필드위의 유행 아이템인 버킷햇까지 더하면 제니얼 세대들에게 충분히 어필할 수 있는 세련된 가을 골프 스타일이 완성된다.

여성 골프웨어로는 치랭스 제품을 추천한다. 치마와 레깅스가 결합한 디자인으로 트리코트(TRICOT) 원단을 사용해 신축성이 뛰어나고 복원력이 우수한 것이 특징이다. 격렬한 고강도 움직임에도 편안하고 산뜻한 착용감을 선사해 골프 스윙에서의 최적화된 퍼포먼스를 구현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이 스타일은 몸매 라인을 살려주는 디자인과 스윙 시 방해가 되는 요소들을 절제한 클린한 감성의 디자인이 돋보여 필드와 인도어를 아우르는 여성 골프웨어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에는 배우 강소연이 본인의 유튜브 채널(강소연TV)을 통해 치랭스 룩을 소개해 화제를 모은바 있다. 평소 운동을 좋아하는 그녀는 치랭스 스타일에 대해 “실내에서 골프를 하기 편안한 스타일이면서 바로 필드에 나가도 될 정도로 갖추어 입는 느낌이 난다. 그만큼 퍼포먼스와 활용성이 좋은 스타일이다”라고 전했다.

퍼포먼스까지 금상첨화 
골프에서 퍼포먼스는 절대 포기할 수 없다. 캐주얼한 스타일도 좋고 클린한 감성도 좋지만 시리어스 골퍼들에게 골프웨어는 또 하나의 클럽과도 같다. 라운드에 최적화된 기능성 골프웨어야말로 스코어를 지켜내는 데 큰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테일러메이드 어패럴’ 경량 하이브리드 다운은 퍼포먼스 필드 룩을 구현하기에 충분하다. 고급스러운 느낌의 베이지를 메인 컬러로 소매와 몸판 하단, 뒷판 중심에 기모져지를 사용해 스윙 시 안정감과 최상의 컨디션을 제공하며 앞 상단과 뒷판 일부분에 패딩 충전제를 넣어 보온성을 높였다. 뒷판 중심에 있는 져지와 패딩의 스티치선은 날씬해 보이는 효과까지 더해준다.

이 외에도 져지패치 하이브리드 아노락 홑겹 점퍼는 발수 기능의 소재를 사용해 변덕스러운 가을 날씨에 유용한 아이템이다. 스트레치성이 강한 소재를 패치하고, 스윙에 최적화된 입체패턴을 적용해 활동성이 좋을 뿐만 아니라 앞 가슴에 고급스러운 카본패턴 로고 프린트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테일러메이드 어패럴 관계자는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단기간 내에 브랜드 인지도를 확대해가고 있으며 이에 따라 매출 또한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상품을 기반으로 다양하고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치즈닷
  • 하이드로 프라스크
  • 한호전
  • 구르메
  • 풍안
  • ns홈쇼핑
  • 라치과
  • 테드베이커
  • 보해양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

  • 스위스밀리터리
  • 캐터필라라이트
  • 캐터필라라이트2
  • 캐터필라
  • 캐터필라2
  • 케네스콜
  • 테드베이커
  • 테드베이커2
  • 테드베이커3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