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영FBC, 전세계 크레망 판매 1위 브랜드 ‘루이 부요’ 3종 선봬

- 전세계 크레망드 브루고뉴의 판매량 중 25%를 차지하고 있는 세계적인 스파클링 와인 브랜드
- 코로나 상황에서 뜨고있는 No.1 크레망 드 부르고뉴 브뤼를 한국에서도 즐길 수 있는 기회
조용수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1-08-20 09:03:30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조용수 기자] 종합주류기업 아영FBC는 전세계 크레망 판매 1위 브랜드 ‘루이 부요 크레망 드 부르고뉴(Louis Bouillot Cremant De Bourgogne, 이하 루이 부요 크레망)’ 3종을 출시한다. 루이 부요 크레망은 전세계적으로 코로나 상황이 장기화 되면서 샴페인의 품질에 가장 가까우면서도 상대적으로 가격적 부담이 덜한 크레망 드 부르고뉴의 인기가 높아짐 (The Drinks Business 발표)에 따라 출시를 기획하였다.

 

루이 부요 크레망은 연간 350만병 이상을 판매하며 전세계 크레망드 브루고뉴의 판매량 중 25%를 차지하고 있는 세계적인 크레망 브랜드이며 평균 1억 명이 동시 시청하며 ‘지상 최대의 쇼’라 불리는 수퍼볼 (NFL Super Bowl)의 우승 축하 스파클링 와인 사상 처음으로 샴페인을 제치고 사용되면서 미국에서 큰 인기를 모아 판매량이 급증하였다.

출시하는 루이 부요 크레망은 로제 (Louis Bouillot Cremant De Bourgogne Rose), 브뤼 (Louis Bouillot Cremant De Bourgogne Gran Reserve), 밀레짐 (Louis Bouillot Cremant De Bourgogne Brut Millesime) 총 3종 이다. 특히, 부르고뉴 로제는 밝은 핑크 색을 보여주며 흰 꽃 계열의 향과 라즈베리, 레드 커런트향이 적절히 균형 잡힌 느낌을 준다. 풍부한 버블이 입 안 전체를 감싸주며, 은은하게 피노누아의 느낌을 보여주고 있다. 기분 좋은 생동감을 보여주는 버블감과 과실미가 매력적이다. 각종 식전주에도 좋고 해산물 요리, 샐러드, 초밥 및 회와도 좋은 궁합을 이룬다.

한편 크레망(Crémant)은 원산지 인증제에 따라 프랑스 샹파뉴 이외 지역에서 샴페인 방식과 동일하게 만든 스파클링 와인을 부르는 명칭이다. 특히 지역 고유 품종을 사용해 개성 있는 맛을 보여주는 것이 특징이다.

아영FBC 관계자는 ”코로나 19의 세계적인 유행은 대한민국 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홈술족, 혼술족이 증가하는데 영향을 끼쳤다.”라며 “이러한 변화 가운데 젊은 층을 중심으로 즐겼던 샴페인을 대신해 상대적으로 가격적 부담이 덜 한 크레망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무엇보다 샴페인과 비교해도 전혀 뒤쳐지지 않는 품질과 맛은 크레망이 가진 가장 큰 장점 중의 하나이다. MZ세대의 데일리 스파클링 와인 중 하나로 떠오를 루이 부요 크레망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루이 부요 크레망 3종은 주요 백화점 및 와인나라 직영점(압구정점, 코엑스점, 경희궁점, 청담점, 서래마을점, 양평점)과 와인나라 온라인 몰에서 구매 할 수 있다. 가격은 로제, 브뤼가 각각3만원대, 밀레짐은 4만원대로 상품에 대한 더욱 자세한 정보는 아영FBC 공식 SNS와 와인나라 온라인 몰에서 확인 가능하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하이드로 프라스크
  • 한호전
  • 구르메
  • 풍안
  • ns홈쇼핑
  • 라치과
  • 테드베이커
  • 보해양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

  • 스위스밀리터리
  • 캐터필라라이트
  • 캐터필라라이트2
  • 캐터필라
  • 캐터필라2
  • 케네스콜
  • 테드베이커
  • 테드베이커2
  • 테드베이커3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