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umn / 김준호 셰프의 Think About> ‘셰프들의 미래, 스스로를 말하다!

- 셰프들이 나아가야 할 미래를 스스로 찾고, 말하고, 생각해 보아야 할 때
김준호 | mino23k@lotte.net | 입력 2021-05-11 05:53:34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김준호 칼럼니스트] 대한민국 셰프들의 전성시대에 대해 이야기 한 적이 있다. 하지만, 우리의 현실(경제 및 다양한 사회문제)이 여유롭지 못한 시점에서의 셰프들의 방송은 그리 오래 가지 못할 것으로 판단한다. 물론 방송의 다양한 힘들이 셰프의 다른 가능성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겠지만, 그러한 변화의 중심에 진정한 셰프들의 모습이 존재하기를 바랄뿐이다.
 
다양한 셰프들의 존재를 알리는 것은 아직 시작도 하지 않았다. 수많은 셰프들의 미래는 무엇인가? 이제는 우리 셰프들이 나아가야 할 미래를 스스로 찾고, 말하고, 생각해 보아야 할 때이다. 단순히 개인의 안녕을 위한 모습이 아닌 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발전적인 계획과 움직임을 준비해야 할 때이다. 그중에 우리 셰프들이 가장 많은 모습으로 행하는 것이 자원봉사이다.

조리사들의 봉사활동은 많은 모습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자신들의 장점인 음식 만들기를 통하여 가까운 이웃들에게 식사를 제공하는 기능재부 형태의 자원봉사이다. 조리사들뿐만이 아니라 많은 일반인들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자원봉사를 하고 싶어 하는 이들이 많이 있다. 이처럼 많은 사람들이 자원봉사를 하려고 하는 수가 증가하는 만큼, 아이러니하게도 사회가 발전할수록 소외되는 계층이 더욱 늘어나는 것이 현실이다.

 

사실은 이런 소외계층의 발생수보다 봉사하고자 하는 이들의 수가 더 턱없이 부족하다. 지금 대한민국의 셰프들이 전성기를 맞이하여 이런 봉사활동에 시선을 고정 시킬 수 있다면 사회에 도움의 손길을 주는데 더 많은 힘을 보탤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지금 봉사모임을 하고 있는 많은 셰프들이 그 힘을 좀 더 한곳으로 모아 시너지 효과(다양한 스폰)를 볼 수 있도록 한다면 어려운 시기에 더 많은 도움의 손길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다.

다음으로는 셰프들의 능력을 좀 더 크게 사용하자는 것인데 셰프들의 음식 만들기를 사회에 더 의미 있게 투영시켰으면 하는 생각이다. 예를 들자면 영국의 제이미 올리버가 행한 것에서 참고 할 수 있다. 그는 영국의 학교급식의 인스턴트음식에 종지부를 찍고, 이로운 음식문화의 변화(아이들에게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이해)를 도왔으며, 탄산음료를 없애는 등의 활동은 같은 조리사로써 많은 것들을 생각하게 한다.

 

이후에도 그는 아이들이 먹는 음식의 중요성을 주장하며, 오늘날 음식의 폐해(비만등...)로 인한 사망 인구를 예를 들면서 음식문화의 변화를 역설하였다. 우리나라 음식문화의 미래도 그리 밝지 않다. 갈수록 서구화 되어지고 있는 식단은 아이들의 입맛을 더욱 더 자극적이고 손쉬운 형태의 조리방법으로 이루어진 가공음식에 익숙해지기 쉽도록 만들고 있다. 현재 우리의 학교급식형태가 위기에 처한 것은 아닐 수 있으나, 아이들이 처한 현실을 다방면으로 재해석하여 서구화가 진행되고 있으며, 부정적인 음식섭취의 형태에 대한 위기의식을 셰프들이 나서서 계몽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셰프들은 좋은 재료와 음식을 건강하게 만드는 방법을 잘 알고 있다. 이러한 모습을 일반에 알리고 좀 더 건강한 식재료를 대하고 건강한 음식을 만드는 행위가 더 많이 행해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기에 다양한 분야의 셰프들이 나서야 한다. 이러한 셰프들의 능력이 사회 전반에 일상처럼 투영되고 이로운 형태로 발전될 수 있기를 바란다. 다음 세대에는 그것이 바로 셰프들이 지녀야 할 우선적인 덕목이 되어 셰프가 되고자 하는 이들의 가슴에 아로새겨지기를 바란다. 그것이 바로 우리들의 미래이기를 바란다.

우리의 미래는 좀 더 많은 사람들과 함께 행복해지는 것이기를 바라고 소망하면서.....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치즈닷
  • 하이드로 프라스크
  • 한호전
  • 구르메
  • 풍안
  • ns홈쇼핑
  • 라치과
  • 테드베이커
  • 보해양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

  • 스위스밀리터리
  • 캐터필라라이트
  • 캐터필라라이트2
  • 캐터필라
  • 캐터필라2
  • 케네스콜
  • 테드베이커
  • 테드베이커2
  • 테드베이커3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