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몰트 위스키 글랜드로낙, 킹스맨 에디션 2 한정 출시

_ ‘킹스맨’ 감독 ‘매튜 본’과의 협업으로 탄생한 위스키
_ 1989 빈티지의 29년산 고연산 위스키
조용수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0-10-22 23:13:56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조용수 기자] 한국 브라운포맨이 전개하는 프리미엄 싱글몰트 위스키 글랜드로낙이 킹스맨 에디션 2를 한정 출시한다. 1826년 설립된 역사 깊은 브랜드 글랜드로낙은 전통을 고수한 생산 방식과 최상급 셰리 캐스크를 사용해 다양한 프리미엄 싱글몰트 제품을 선보여왔다.

킹스맨 에디션은 글랜드로낙의 마스터 블렌더인 레이첼 베리와 킹스맨의 감독 매튜 본의 협업으로 탄생했으며 지난 2018년에 출시된 킹스맨의 첫 번째 에디션은 위스키 애호가들 사이에서 뜨거운 이슈가 된 바 있다.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킹스맨 에디션 2는 1989 빈티지의 고연산 위스키다. 고소하고 드라이한 풍미를 만들어주는 올로로소(Oloroso) 셰리에서 1차 숙성 후 섬세하고 풍부한 과일향의 스페인산 페드로 히메네즈(Predro Ximenez) 셰리에서 최종 숙성했다. 두 가지 최상급 셰리의 조화로 풍부한 풍미, 그리고 깊고 긴 여운을 느낄 수 있다.

짙은 구릿 빛의 황홀한 컬러가 매력적인 이 위스키는 베리와 자두 껍질, 셰리에 담근 호두, 빈티지 가죽과 그을린 머스크, 시더우드 등의 다양한 향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있다. 29년의 오랜 숙성을 거친 깊고 진한 풍미는 열매 과일, 대추, 무화과와 골든 시럽의 조화, 그리고 블랙 트러플과 건포도, 코코아 향으로 마무리된다.

또한, 이번 에디션은 글랜드로낙 증류소에서 가장 오랜 시간 보유 중인 세계 제 1차 대전 시작 전 1913년에 병입된 위스키와 같은 29년산이라 그 의미가 크다. 라벨과 패키지의 킹스맨 엠블럼으로 더욱 특별한 소장 가치를 지닌 이 킹스맨 에디션 2는 이 달부터, 일부 몰트바와 주류 판매점에서 판매된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한호전
  • ns홈쇼핑
  • 구르메
  • 한주소금
  • 라치과
  • 보해양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