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 와인과 잘 어울리는 ‘타파스 뷔페’

- 통유리창을 통해 보이는 노을을 감상하며 사교 모임 및 비지니스 모임을 즐길 수 있어
- 부담스럽지 않은 간단한 스낵과 샤퀴테리를 와인과 함께 제공
조용수 기자 | philos56@naver.com | 입력 2019-11-05 21:38:33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조용수 기자] 그랜드 하얏트 서울의 올 데이 카페 라운지 ‘갤러리’는 타파스 뷔페를 선보인다. 10미터 높이의 통유리창을 통해 비치는 자연광과 계절에 따라 시시각각으로 변화하는 아름다운 경관, 3인의 작가의 웅장한 크기의 예술 작품들, 높은 천장을 공연장 삼아 퍼지는 라이브 공연이 어우러진다.

‘갤러리’의 타파스 뷔페는 11월 한 달 동안 석양이 지는 오후 5시 30분부터 오후 10시 30분까지 제공된다. 무거운 식사보다 간단한 스낵과 와인으로 모임을 계획하는 고객을 위해 타파스 뷔페 스테이션에는 와인과 함께 곁들이면서 간단하게 요기도 할 수 있도록 수프, 수제 빵, 치즈, 과일, 샐러드, 견과류, 다양한 샤퀴테리(제주 돼지 살라미, 소나무 훈제 오리 가슴살, 세라노 햄과 멜론, 파테 앙 크루트, 브레사올라)를 비롯해 신선하게 즐길 수 있는 요리(야채 스틱, 훈제 연어, 샌드위치, 구운 버섯), 한국식 밤 호떡, 디저트 등 9종의 요리를 준비했다.

 

뷔페 내 라이브 스테이션에서는 셰프의 5가지 특별 요리를 주문하면 즉석으로 조리해 테이블로 서브를 도와준다. 와인바에는 샴페인, 화이트 와인, 레드와인이 각 7종씩 구비되어 있다. 이곳의 와인은 모두 잔으로 즐길 수 있으며, 가격대 역시 2만원 초반부터 3만원 초반까지 합리적으로 구성되어 있다. 최고급 샴페인 돔 페리뇽 역시 오직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잔으로 즐길 수 있다. 타파스 뷔페의 가격은 세금을 포함하여 1인 5만원(음료 불포함)이다.

한편, ‘갤러리’라는 이름처럼 다양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거대한 예술 전시 공간으로 아름다운 서울 도심 전망과 라이브 음악을 즐길 수 있다. 갤러리 공간은 커피 바, 와인 바, 디저트 뷔페 스테이션을 비롯 목적에 따라 세심하게 구분된 독립된 공간에서 각종 친목 모임, 연인과의 분위기 있는 만남을 준비할 수 있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일피노
  • 라치과
  • 청담한의원
  • 한주소금
  • 한호전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