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BA News / 당구 여제 김가영 결승 진출> 띠동갑 김세연과 LPBA 초대 왕중왕전 대결

- 이미래 꺾어 올라온 박지현에게 세트스코어 3:1 승리
조용수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1-03-05 21:34:24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조용수 기자] 5일. 광진구 그랜드워커힐호텔 특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LPBA SK렌터카월드챔피언십’ 4강 제2경기에 출전한 김가영이 박지현을 세트스코아 3:1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이로써 김가영은 김은빈을 꺾고 결승에 오른 김세연과 LPBA 왕중왕전 ‘초대 챔피언’ 자리를 놓고 자웅을 겨루게 되었다. 

 

 

이날 5경기 3선승제로 치러진 준결승전에서 당구여제 김가영은 박지현을 맞아 초반부터 날카로운 샷으로 박지현을 공략해 세트스코어 3:1(11-6, 1-11, 11-3, 11-6)로 승리했다. 첫 세트 초반 4:6으로 밀리던 김가영은 박지현이 7이닝동안 한 점도 내지 못하는 사이 차근차근 득점을 이어가 11:6으로 역전승을 만들었다.

추격에 나선 박지현은 2세트를 무려 6분 만에 끝내는 공격적 플레이가 돋보였다. 1이닝부터 연속 뱅크샷을 성공시킨 박지현은 하이런 7점을 올렸고, 2이닝에서 뱅크샷을 포함한 3득점을 올리며 10:1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고 이어 3이닝에서 1점을 추가해 순식간에 11:1로 승리해 세트스코아를 1:1 동률로 만드는 저력을 과시했다.

박지현의 반격에 추춤했던 김가영은 3세트에서 하이런 8점을 기록하며 승기를 잡아나갔다. 이후 9이닝까지 차분하게 득점해 11:3으로 세트스코아 2:1로 앞서 나갔다. 4세트 반격에 나선 박지현은 10이닝까지 6:5로 한점 차로 앞서 나갔으나, 더 이상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하는 사이 11이닝서 김가영의 4득점으로 6:9로 역전을 허용했다. 12이닝서 김가영은 마무리 2득점을 올리며 11:6으로 승리, 세트스코아 3:1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 마지막 결승구를 바라보고 있는 김가영과 심판 (사진/ 조용수 기자)

1년 3개월 여만에 다시 우승을 바라보게 된 당구여제 감가영은 6일 오후 4시 30분 김은빈을 꺾고 결승에 진출한 김세연과 마지막 관문을 남기고 있다. 과연 1억원의 상금은 누구에게 돌아갈 건것인지. 띠동갑인 두 선수가 그려낼 왕중왕 결승전이 흥미롭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황실유기
  • 테드베이커
  • 플로리다1
  • 플로리다2
  • 한호전
  • ns홈쇼핑
  • 구르메
  • 한주소금
  • 라치과
  • 보해양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

  • 플로리다1_300
  • 플로리다3_300
  • 플로리다2_300
  • 스위스밀리터리
  • 캐터필라라이트
  • 캐터필라라이트2
  • 캐터필라
  • 캐터필라2
  • 케네스콜
  • 테드베이커
  • 테드베이커2
  • 테드베이커3

많이본 기사

  • 플로리다1_160
  • 플로리다2_160
  • 플로리다3_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