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 / ‘한국메디푸드조리사연합회’ 창립을 이끈 박종정 대표. “전남 순천은 한국 ‘메디푸드’ 메카” ,

- 생태 도시 순천의 건강한 땅에서 자란 식재료로 ‘메디푸드’ 개발에 앞장서.
- ‘메디푸드’와 함께 순천, 여수, 광양에 아우르는 테마가 있는 도시를 만들고파.
이은희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0-04-06 20:48:47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이은희 기자] 최근 건강과 환경보호의 관심이 점차 높아지면서 식품산업의 차세대 성장동력인 ‘메디푸드(Medifood)’ 시장이 커지고 있다. ‘메디푸드’는 건강이 취약한 노약자부터 일반인까지 영양이 풍부한 간편식으로 각광받으며 미래 식품산업의 주역으로 나아가고 있다. 이를 증명하듯 기업, 대학에서도 연구가 한창인 가운데 지난 2월 생태 도시 순천에서 ‘메디푸드’를 집중적으로 연구하고 개발하기 위한 ‘한국메디푸드조리사연합회’가 창립총회를 열어 큰 관심을 받았다. 미래 식품산업의 주역이 될 ‘한국메디푸드조리사연합회’를 순천에서 만들 수 있도록 뒤에서 지지하고 이끌어준 숨은 주역이 있어 만났다. 바로 박종정 대표다.

선진국에서 배운 도시문화를 고국에 전하고 싶어
박종정 대표는 다년간 해외 출장으로 선진국의 도시에 머무를 일이 많았는데 그때마다 도시의 문화, 디자인, 건축물에 매료되었다고 한다. 특히 미국 올랜도 전시 출장 중 들른 ‘디즈니랜드’에서는 멋진 건축물과 함께 채 입장을 하기도 전에 들뜬 사람들의 행복한 모습에서 감동 받아 ‘사람들에게 행복과 즐거움을 주는 일을 해야겠다’고 꿈을 꾸면서 각국의 도시, 문화, 디자인, 건축물에 대한 연구를 끊임없이 했다고 한다. 그러다 좋은 기회에 순천과 인연이 되어 순천의 도시 발전과 성장을 위해 일을 하게 되었다고 한다.

순천에서 도시개발과 성장을 위해 연구를 하던 중 가까운 여수를 보며 ‘여수 밤바다’라는 컨텐츠 하나로 밤을 즐기고 식도락을 즐기는 관광 문화가 발달한 것에 착안해 생태도시에 어울리는 건강한 땅에서 자란 식재료로 ‘순천에서만 맛볼 수 있는 식문화’ 컨텐츠를 개발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이 과정에서 지역 내 올바른 활동가로 알려진 ‘남도 김치명인’과 고민을 나누었는데, 바로 ‘한국메디푸드조리사연합회’초대 회장이 된 ‘한국생활개선여수시연합회’의 차해리 셰프다.

생태도시 순천에 알맞은 상품을 개발해야.
차 셰프와 여러 가지 고민과 방법을 연구하고 기획하는 과정에서 음식 자체의 맛도 중요하지만 건강한 식재료로 품질이 좋은 음식을 만들어 순천의 관광상품으로 만들고자 한 것이 바로 ‘메디푸드’였고 집중적인 연구를 위해 ‘한국메디푸드조리사연합회’를 만들게 되었다고 한다.

박종정 대표의 도시 재생 사업과 건강한 먹거리, 농산물 재배, 농민과의 상생을 위해 음식을 개발해온 차해리 셰프의 목표가 생태 도시 순천에서 만나 건강한 식재료와의 깊은 연결성으로 ‘메디푸드’의 중심지로 바뀌게 된 것이다. 이렇게 탄생된 ‘한국메디푸드조리사연합회’는 한국 메디푸드를 연구·개발하고 교육을 통한 인증제도를 정착시키고 생활협동조합을 설립해 메디푸드 제품 개발과 유통, 로컬푸드 활용으로 브랜드화하고 지역 생산자 수익 및 고용창출은 물론 나아가 한국 메디푸드를 세계로 수출하려는 원대한 목표를 가지고 있다.

‘순천’의 건강한 식재료로 만든 ‘메디푸드’와
힐링이 되는 순천 관광지의 강력한 컨텐츠 개발예정.

박종정 대표는 ‘한국메디푸드조리사연합회’와 더불어 국내에 많이 알려진 ‘순천만 국가정원’을 포함한 지속적인 관광 컨텐츠 개발로 다양하고 건강한 먹거리, 즐길거리, 볼거리를 준비하고 있다. ‘순천‘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 관광 개발을 하고 있는데 유명한 갈대밭과 동천강을 관광상품으로 개발해 도심에서 지친이들이 모여 힐링을 할 수 있게 조성해 순천을 한번 방문한 관광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겨 여수처럼 강력한 컨텐츠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한다.

낮에는 순천만 국가정원을 돌아보고 밤에는 관광객들이 편하게 머무를 수 있는 숙박업소 개발 역시 밤이 아름다운 순천 만들기의 하나라고 한다. 또한, 근처 여수 부시장과 함께 여수, 광양을 연계한 관광코스 개발에도 참여해 사람들이 찾아오는 공간인 ’메디푸드‘의 성지로 만들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푸드메이커를 꿈꾸는 사람들에게 순천이 또하나의 기회가 되길.
4년 전 양곡 창고를 리모델링하여 만든 청년 창업 인큐베이터 공간인 ’청춘창고‘에도 차 셰프와 연계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비즈니스 강화를 위해 행안부 청년공동체 담당자와 연결해 아이디어를 내는 등 지원을 하고 있으며 특히 순천의 식재료를 가지고 순천만의 창의적인 레시피와 메뉴개발에 차별화를 두어 연구 중이다. 푸드 메이커를 꿈꾸는 사람들에게 조리연구실부터 창업 교육까지 인큐베이팅 센타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폐업률이 높은 식당을 막다른 길에서 쉽게 창업하고 쉽게 무너지는 것을 보며 교육이 절실하다고 생각해 교육을 통해 폐업을 막아보자고 생각했다. 창업부터 트레이닝해 식재료를 고르는 방법, 브랜딩, 홍보 등 인큐베이팅으로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줘 사회 안전망으로서 보강을 하고 지자체와의 협약으로 이들을 보호해주려고 한다.

박종정 대표는 경제학을 전공했다. 코로나19로 소상공인이나 주식시장 경제상황이 안 좋아지는 것을 보며 극복이 되기 전까지는 겸허한 마음으로 계획된 일과 연구에 집중하며 틈틈이 운동으로 체력을 기르고 있다고 한다. 코로나19가 극복되면 낙후된 순천역전 시장을 재생하고 광양 섬진강 개발 권유도 받아들여 많은 아이디어와 연구로 지역관광 컨텐츠를 개발해 많은 분들을 순천에서 만나길 기대한다며 인사를 대신했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보해양조
  • SCIA
  • 소상공인
  • 일피노
  • 한주소금
  • 라치과
  • 한호전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