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essor Story / 한호전 호텔조리학고 이재현 교수> 2020년 한 해를 돌아보며

- 코로나19로 처음 실시한 비대면 교육은 어색해
- 조리 실습는 보충시간을 통해 대면 교육으로 실시한 점이 뿌듯
변준성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0-12-28 00:42:33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변준성 기자] 국내 최고의 호텔교육기관인 한국호텔관광실용전문학교(이하 한호전)는 코로나19로 어려웠던 2020년 모든 과정을 무사히 마쳤다. 학생들의 실습에 초점을 맞춰 수업을 해야 하는 한호전은 학생들에게 부족함이 없도록 커리큘럼을 보완하는 과정을 거쳐 최대한 실습시간을 채우는 데 주력했다.

학생들의 수업 결손으로 오는 부족함을 채워줄 수 있는 것은 충실한 수업뿐이라는 생각으로 철저하게 준비했던 한호전은 출·퇴근 시간이나 방학 등, 최대한 시간을 학생들을 위해 활용해준 헌신적인 교수들의 열정이 코로나 19로 생긴 공백은 충분히 채워주었다.

 

힘든 공백의 시간이었지만 교수들을 믿고 따라와 함께 해 준 학생들과 목표로 정했던 수업시간과 내일의 꿈을 이루기 위한 바탕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한 한 해였다.

한호전 호텔조리학과 이재현 교수는 2020년을 마친 소감에 대해 “갑자기 전 세계적 어려움을 갖고 온 코로나19로 인해 부모·형제·친구 등 많은 모임과 행사가 취소할 수밖에 없었기에 아쉬움과 서운함이 많은 한해였던 것 같다.”라며 “요리는 실습과 통한 자신의 개발이 우선이나 올 해 처음으로 영상과 메일로 비대면으로 교육을 진행하다 보니 학생들에게 미안 마음도 크고, 저에게는 새로운 강의를 준비하는 것이 처음이라 버거울 때가 있어 다중으로 힘든 한해였다.”라고 그간의 고충을 전했다.

학생들과 직접적 실습이 지난해 보다 약간 줄어들기는 했지만, 개개인 학생들에게 전화나 문자로 대화하는 시간이 있어 새로웠다며, 특히, 일반 수업 때는 한 마디 않하는 학생들과 일대일 대화의 시간이 가장 행복했다고 전한다.

학생들의 학창시절 자기 계발이 필요한 부분 중 하나로 각종 요리대회출전 준비를 꼽을 수 있다는 이재현 교수는 학교의 적극적 지원과 학생들의 열정으로 학교 내외에서 많은 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계기가 되어 학생에게 다양한 경험의 기회를 준 것 같아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항상 그렇듯 강의는 그 세대의 흐름에 맞는 새로운 교육과 지식을 전달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학생들에게 교육함에 있어 이 부분은 저의 반성에 시간을 갖게 됩니다. 과연 지금 학생에게 양질의 새로운 지식과 기술을 교육했느냐는 항상 저만의 숙제로 항상 남습니다. 많은 교재를 살펴보면서도 막상 수업에는 접목이 쉽지 않아 아쉬움도 남지만, 더욱 노력해야 할 점이라 생각합니다.”

학생들과 학교 생활하다 보면 처음 입학할 때의 학생들의 모습에서 언제 훌륭한 조리사가 될까? 하는 걱정과 근심이 시간이 지나 서툴렀던 학생들이 어느덧 조리사의 자세와 기질이 나올 때면 가르침의 기쁨이 생기게 되는 것 같다는 이재현 교수.

학생들이 요리대회에 나가서 많은 수상을 할 때면 대견스러움에 가슴 깊은 곳에서 싸한 감동이 몰려온다며, 점점 커가는 미래의 조리사를 가르친다는 보람과 책임감에 막중함 사명감마져 느끼기도 한다. 학생들이 취업을 하고, 회사에서 인정받아 찾아올 때면 기쁨과 즐거웠던 학생들과의 추억에 교수로서 보람도 느낀다는 즐거움도 전한다.

21년 신축년은 항상 우직하고, 늠름하며, 부지런히 일하는 동물인 소의 해이다. 21년은 나를 좀 더 돌아보며 여유와 계획을 준비하는 한 해가 되길 희망한다는 이재현 교수. 누구나 그렇듯 항상 앞만 보고 달리는 경주마처럼 자신을 되돌아보는 성찰의 시간이 필요하지 않을까? 해서 나 스스로를 되돌아보고 남에게 편안함을 주는 이웃이자 친구이고 동료가 되고 싶다는 뜻으로 새해의 인사를 대신한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한호전
  • ns홈쇼핑
  • 구르메
  • 한주소금
  • 라치과
  • 보해양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