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딸라, 2020 가을 신규 테이블웨어 컬렉션 출시

- 핀란드 디자인으로 일상을 풍요롭게 디자인 ‘떼에마’ 신규 색상 허니 컬렉
- 행복을 전하는 일상용품 모음집 ‘이딸라 X 미나 페르호넨’ 협업 컬렉션 선보여
조용수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0-09-22 20:32:24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조용수 기자] 핀란드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이딸라(Iittala)’가 가을을 맞아 두 가지 테이블웨어 컬렉션 ‘떼에마 허니(Teema Honey)’와 ‘이딸라 X 미나 페르호넨(Iittala X minä perhonen)’을 새롭게 선보인다.

떼에마(Teema)는 1952년 핀란드 출신의 전설적인 디자이너 가이 프랑크(Kai Franck)가 디자인해 지금까지 수십 년간 전 세계에서 사랑받고 있는 테이블웨어다. 올해 미국 포춘지가 발표한 ‘위대한 현대 디자인 100선’에도 선정된 바 있는 떼에마 컬렉션에서 상쾌한 가을 아침을 떠오르게 하는 신규 색상 허니를 출시한다. ‘컬러만이 유일하게 필요한 장식’이라는 디자이너의 철학을 고스란히 반영해 간결하고 실용적인 디자인이 돋보인다.

신제품 떼에마 허니는 일상에서 활용도가 높은 접시 4종과 볼, 머그로 구성했다. 컬러 전문가 이딸라의 노하우로 탄생한 선명하고 따뜻한 색감이 식탁을 다채롭게 채워준다. 특히 떼에마는 수납할 때 완벽히 겹쳐 쌓을 수 있어서 공간을 절약해주고 냉장 보관, 오븐, 서빙, 식기세척기까지 사용이 가능한 다재다능함으로 매일의 식탁에서 유용하다. 이와 함께 이딸라는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미나 페르호넨(minä perhonen)’과의 협업으로 일상의 행복을 전하는 새로운 컬렉션을 한정 출시한다.

이딸라 X 미나 페르호넨(Iittala X minä perhonen) 컬렉션은 ‘매일의 삶에 밝고 행복함을 가져다 주는 작은 일상용품 모음집’이라는 주제로 세라믹, 유리, 직물 등 다양한 소재의 제품을 소개한다. 두 브랜드는 매일 사용할 수 있고, 다음 세대에까지 이어지는 일상의 제품들을 디자인하는 공통된 디자인 철학을 공유하고 있어 이번에 특별한 협업을 진행하게 되었다.

이번 협업 컬렉션은 이딸라의 대표적인 디자인 떼에마에 손으로 직접 그린 새 패턴을 담은 세라믹 테이블웨어 3종과 밝고 행복한 일상의 순간들을 떠올리게 하는 글래스 버드 3종으로 구성되었다. 연말에는 해당 컬렉션에서 개성 있는 토트백, 파우치, 키링 등 직물 소재의 제품군도 선보일 계획이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한호전
  • ns홈쇼핑
  • 구르메
  • 한주소금
  • 라치과
  • 보해양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