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BA NEWS> 두번의 준우승 참피온 을 향하여 강민구의 환호

- 결승에서 하비에르 팔라존과 우승을 놓고 한판 승부가 기대
김철호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1-01-23 19:56:35
  • 글자크기
  • -
  • +
  • 인쇄

▲ 쿠드롱과의 결전에서 승리한후 주먹을 쥐어보이며 환호하는 강민구선수(사진제공=PBA)
[Cook&Chef 김철호 기자] 23일 강서구 메이필드 호텔에서 열린 PBA 크라운해태 참피온십 2021 PBA 준결승경기 .

당구 황제 쿠드롱과 만년 2위 강민구가 만났다. 노심초사 설욕을 노리던 강민구가 드디어 일을 냈다. 준결승에서 쿠드롱을 세트 스코어 31로 물리치고 다시 결승에 올랐다.

 

PBA 초대 파나소닉 참피온십에서 첫 준우승을 한 후 TS 샴프 참피온십에서도 준우승 . 결승에서 우승을 앞두고 모두 좌절되었다. 이번만큼은 꼭 참피온이 되리라는 각오로 치른 쿠드롱과의 경기에서 멋진 설욕전을 벌이고 결승에서 하비에르 팔라존과 우승을 놓고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된다. 팔라존은 그동안 PBA에서는 신한금융투자 참피온십에서 3위를 차지한 것 이외에는 거의 모든 경기에서 서바이벌 경기를 넘지 못한 채 경기를 마쳐야 했다.

 

그러나 팔라존은 만만하지만은 않은 상대임에 틀림없다 팔라존은 PBA 에 오기전 아마대회에서 세계 참피온은 한바 있는 경력을 가지고 있다.과연 이 대결에서 만년 준우승의 강민구가 처음으로 통한의 참피온에 오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한호전
  • ns홈쇼핑
  • 구르메
  • 한주소금
  • 라치과
  • 보해양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