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지역협력연구센터(GRRC) 14일 개소식

- ‘다중소재 가공기술’로 산업발전 이끌 지역협력연구센터, 한국산업기술대에 문 열어
- 자동차 등 도내 기계제조 분야 중소기업 기술혁신과 산업발전 이끄는 역할 수행
조용수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0-10-14 18:50:53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조용수 기자] 올해 경기도의 새로운 지역협력연구센터(GRRC)로 선정된 ‘한국산업기술대학교 다중소재 가공기술 혁신연구센터’가 14일 오후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중소기업 기술지원에 나선다. 이날 행사에는 이용철 경기도 행정2부지사, 조정식 국회의원, 임병택 시흥시장, 박춘호 시흥시의회 의장, 이동현 경기도의원, 박건수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총장 등이 참석했다.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GRRC)’는 연구개발(R&D) 인프라가 부족한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도내 대학 및 연구소와 참여기업을 연결, 기술개발 활동을 지원하는 산학 협력 모델이다. 이번에 문을 연 한국산업기술대학교 다중소재 가공기술 혁신연구센터는 수송기계 경량화용 다중소재 응용, 적층 및 접합 기술개발 등을 통해 도내 기계제조 분야 중소기업의 기술혁신을 이끄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센터에서 중점적으로 다룰 ‘다중소재 가공기술’은 금속이나 고분자 등 서로 다른 물성을 갖는 소재를 기계·화학·열적 공정을 통해 조합하는 기술로, 단일 소재에서는 힘든 기능·성능(경량화, 강도)을 구현할 수 있다. 특히 다중소재 가공기술은 최근 자동차, 첨단 디스플레이 등 주력산업에서 미래형 핵심기술로 활용되고 있어, 이를 기반으로 시흥 등 경기남부지역 자동차 분야 등의 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용철 행정2부지사는 “현재 세계는 코로나19로 ‘뉴노멀’로 일컬어지는 새로운 변화에 직면해 있고, 산업시장에 필요한 기술 역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며 “앞으로 이 같은 변화를 선도하기 위해 기술혁신과 창의적 인재양성, 튼튼한 산업 생태계를 만드는데 힘쓰자”고 밝혔다.


도는 지난 1997년부터 ‘지역협력연구센터(GRRC)’ 사업을 시작한 이래 올해까지 총 1,730개 과제를 지원, 논문 3,058편, 전문인력 양성 1,762명, 특허 559건, 기술이전 534건, 기술실용화 716건 등의 성과를 거둬왔다. 현재 도내에는 올해 선정된 한국산업기술대학교, 한양대 에리카캠퍼스를 포함 총 10개 대학에서 지역협력연구센터가 운영 중이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한호전
  • ns홈쇼핑
  • 구르메
  • 한주소금
  • 라치과
  • 보해양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