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경영학과, 차별화된 어학교육과정을 통한 글로벌 인재양성

- 관광경영학과과정 학생들에게 현장에서 일어나는 상황롤플레잉 교육 실시
- 관광학과과정에서는 영어 뿐 만 아니라, 중국어, 일본어 등 다양한 외국어 수업교육을 실시
변준성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0-03-02 18:36:53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변준성 기자] 호텔취업을 목표로 호텔경영학과 진학을 앞두고 있는 학생들의 가장 큰 고민은 스펙과 취업이다. 우리나라 고등학교 졸업생 약 70%정도가 대학교에 진학하지만 충분한 스펙을 갖췄다고 생각하여도 일자리를 찾지 못한 채 방황하기 마련이다. 이에 따라 글로벌 인재를 배출해내고 있는 세계로 뻗어나가는 호텔학교 한국호텔관광실용전문학교(이하 한호전)가 호텔경영학과과정 예비신입생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특급호텔 및 관관기업은 내국인 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다양한 외국인을 응대하는 직업이기 때문에 채용자격 요건은 외국어에 대한 비중이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우대사항으로 여겨지는 부문이다. 호텔학교 한호전에서는 현재 관광시장 흐름에 맞춰 의사소통능력에 중점을 두며, 근무 시 필요로 하는 외국어 사용능력을 키우기 위하여 관광경영학과과정 학생들은 현장에서 일어나는 상황롤플레잉 교육을 받게 되며, 구사능력을 높일 수 있도록 원어민교수진과 함께 발음 및 발성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관광학과과정에서는 영어 뿐 만 아니라, 중국어, 일본어 등 다양한 외국어 수업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호텔 입사 시 필요한 외국어 점수를 취득하기 위해 매월 개별 공인어학 목표점수와 회화능력 목표 달성을 위한 단계별교육, 1:1 화상 외국어 교육과, 외국어특강, 어학당, 스터디 등을 통해 다채로운 외국어 학습지도를 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호텔학교 한호전은 국내 최고의 호텔관광분야의 학교로서 1989년 개교 이래 30년 동안 현장감 있는 실무교육중심으로, 호텔관광산업을 이끌어 나갈 글로벌 인재를 양성하고 있으며,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하는 우수호텔아카데미에서 호텔서비스분야 인력양성 교육훈련기관중 우수한 성적으로 국내 우수실무교육기관으로 선정된 호텔학교이다. 특히 국내 특급 호텔 취업 뿐 아니라 글로벌 캠퍼스를 통해 해외로 진출하면서 주목을 받았고 정부정책 사업을 성공적으로 유치하면서 호텔경영학과과정 학생들은 미국, 스위스, 일본 등 해외로 취업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학교 측은 밝혔다.

또한 경제대국이자 관광산업 또한 세계1위 규모를 자랑하는 미국에는 한호전이 자랑하는 글로벌캠퍼스를 보유하여 한국에서 미국호텔취업을 원하는 학생들은 한호전 관광경영학과과정을 통해 취업이 가능하며 J1비자를 받고 미국전역 호텔로 취업이 가능한 국내 국가대표 호텔학교로 유명하다.

이처럼 한호전 호텔관광경영학과정 학생들이 해외 특급호텔 취업이 가능한 이유는 높은 등록금을 부담하여 굳이 외국으로 가지 않아도 국내에서 외국 호텔명문학교와 견주어도 손색이 없을 정도의 우수호텔교육커리큘럼 통해 졸업 이후 바로 실무에 투입이 되어도 손색없을 만큼 현장능력을 향상 시킬 수 있는 교육으로 관광경영학과과정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어 호텔취업분야 NO.1 자리를 지키고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호텔학교 한호전은 대학보다 높은 취업률과 해외 취업연계 프로그램을 갖추고 있으며, 내신 및 수능 성적 반영없이 입학사정관제 면접전형으로 학생을 선발하고 있어 수험생들의 지원이 작년보다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관광학과과정은 신입생 모집을 진행하고 있으며, 한호전에서는 호텔경영학과과정 이외에도 호텔카지노과과정, 항공서비스학과과정 호텔조리학과정, 호텔제과제빵학과정, 호텔바리스타학과정, 뷰티학과정 등 전 과정이 2021학년도 신입생 예비모집을 위한 원서접수를 진행하고 있으며 원서접수는 한호전 홈페이지 및 모바일 홈페이지를 통하여 접수가 가능하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한호전
  • ns홈쇼핑
  • 구르메
  • 한주소금
  • 라치과
  • 보해양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