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농아인 및 시각장애인 쉼터’ 개소식

- 시각·청각·언어 장애인 위한 쉼터 문 열었다
신성식 기자 | sungsik.shin@s1s.co.kr | 입력 2019-10-01 18:19:36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신성식 기자] 수원시는 9월 30일 서둔동 240-1 현지에서 ‘농아인 및 시각장애인 쉼터’를 개소했다.  건물 한 층을 임대해 꾸민 쉼터는 313.92㎡ 넓이에 점자교육실, 정보교육실, 휴게실 등을 갖췄다. 시각·청각·언어 장애인들이 교류하며 편하게 쉴 수 있는 공간이다.

쉼터는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시각·청각·언어 장애인에게 정보 교육, 수어(手語)교육 등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현재 수원시의 농아인(聾啞人)은 5394명, 시각장애인 수는 4408명이다.

권찬호 수원시 복지여성국장은 “농아인 및 시각장애인 쉼터가 수원시의 농아인과 시각장애인 삶의 질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면서 “이곳을 찾는 장애인들이 소통하는, 따뜻한 공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일피노
  • 라치과
  • 청담한의원
  • 한주소금
  • 한호전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