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쿡앤셰프.Food News> 블루베리 / 하루 한 컵, 심혈관 질환 위험15% 감소

- 미국임상영양학저널 6월호에 소개
- 이스트 앵글리아 대학교 노리치 의과대학 연구팀 밝혀
마종수 기자 | majo4545@daum.net | 입력 2019-06-04 18:00:34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마종수 기자] 하루 한 컵(150g)의 블루베리를 6개월 이상 먹으면 심혈관 질환의 위험 인자가 15%까지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미국임상영양학저널 6월호에 소개된 연구결과에 따르면 공복 혈당 장애와 고혈압이 있는 50-75세의 과체중 및 비만성인 138명을 대상으로 이중맹검, 위약대조, 평행연구를 실시한 결과 심혈관 질환이 12~1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참가자들은 동결건조 형태의 블루베리를 음료 또는 스무디로 만들거나, 곡물이나 요구르트, 디저트에 가루를 추가하거나, 바나나, 토스트와 혼합하거나, 샐러드에 첨가하는 등 8가지의 표준화 된 조리법으로 섭취하였다.

연구를 진행한 이스트 앵글리아 대학교(University of East Anglia) 노리치 의과대학(Norwich Medical School)의 공동 연구 책임자인 피터 커티스 (Peter J Curtis)박사는 “하루에 한 컵의 블루베리를 먹으면 혈관기능과 동맥경화가 지속적으로 개선되어 위험을 줄이는데 충분하다”며 "심혈관 건강을 향상시키기 위한 간단한 방법은 블루베리를 매일 한 컵씩 섭취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세계 블루베리의 90%를 생산하는 미국하이부시블루베리 협회 관계자는 “블루베리의 파란색을 구성하는 색소인 안토시아닌은 대표적인 항산화 물질로 심혈관 질환 예방은 물론 눈 건강, 뇌건강, 노화 방지에 탁월한 효과가 있음이 여러 연구결과를 통해 밝혀지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일피노
  • 라치과
  • 청담한의원
  • 한주소금
  • 한호전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