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essor Story / 식음료제빵과 이소영 교수> 올해의 경험으로 2021년은 더욱 알찬 교육준비에 최선을

- 코로나19로 생활패턴이 바뀌어 Take-out, 또는 배송 문화가 발달할 것
- 제빵분야는 더 세밀해지고 전문성이 강화되어 발전될 것
변준성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0-12-30 00:51:49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변준성 기자] 디저트·브런치 산업의 성장세가 주목을 끌고 있는 현대에서 제과제빵 산업의 성장세가 눈에 띄는 것이 추세이다. 카페 문화의 확산과 함께 성장하고 있는 이 산업들은 디저트의 경우 작년 기준 시장 규모가 2조 원을 돌파했으며, 그 때문에 대기업들도 속속 뛰어들 만큼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산업이다.

“코로나19로 생활패턴이 바뀌고 있습니다. 비대면이 강화되고 있어 카페 메뉴나 베이커리도 배송이 가능한 시대가 되었습니다. 또한, 1인 가구 증가로 혼족을 위한 소량 제작 판매가 주목받던 시기가 사라지고 코로나19로 인해 가족이 모여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포장을 위한 대량생산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입니다. 생산과 포장에 따라 다양한 방법으로 업체와 소비자들에게 제공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그 결과, 앞으로 제빵분야는 더 세밀해지고 전문성이 강화되어 발전될 것입니다.

한호전 식음료제빵과 이소영 교수는 2020년 코로나19로 인한 현상으로 2021년 커피와 베이커리 문화의 미래를 예측했다.

”2020년 한 해는 교수와 학생 모두가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경험을 치러야 했습니다. 그러나 학교 측의 철저한 방역으로 학생들, 교직원 모두 안전하게 일 년간 수업을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 이론 수업은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하고 실습수업은 커리큘럼을 조정해 학생들이 몰리지 않도록 했습니다. 학생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실습에 임하는 어려움이 있었지만 흐트러짐 없이 차분하게 집중하고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줘 한호전 학생의 클라스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철저한 방역 아래 특수빵, 유럽식 건강빵으로 알려진 치아바타, 통밀빵 등의 수업을 비롯해, 식사로 대체 가능한 조리빵과 학생들의 창의성 폭발로 이어졌던 빵공예 수업 등이 올 한해 가장 기억에 남는 수업이었습니다.”

비대면 교육으로 인해 처음에 학생들과 낯선 동영상으로 대면을 하는 어색한 수업이 힘들었다는 이소영 교수는 익숙하지 않은 환경에 학생이나 교수가 서로 당황스러웠지만 슬기롭게 잘 극복했고, 많은 요리대회준비를 통해 답답했던 수업을 벗어나서 학생들과 진지하게 대회에 맞는 제품을 사의하고 실습을 하던 일이 너무 즐거웠다고 전했다.

“저희 학생들은 배움에 대한 목적의식이 확고해 집중도와 참여도가 높은 편입니다. 배우는 과정에 있어 개인이 혼자 먼저 가는 것이 아니라 함께 이끌어주고 도와주는 것이라는 교육관을 통해 서로서로 격려와 도움이 아무 사고 없이 한 해를 마감하는 원동력이 된 것이 아닐까 합니다.”

2020년 한 해는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 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고, 올해의 경험을 바탕으로 2021년은 정규 수업 전 비대면 온라인 수업에도 양질의 수업을 하기 위해 이론만이 아닌 실습을 겸하는 수업으로 진행해 정규 수업으로 이어지더라도 부족하지 않도록 준비할 계획이라며 학생들과 교수들이 힘을 합쳐 목표한 것을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신년의 맞이하는 마음을 전했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한호전
  • ns홈쇼핑
  • 구르메
  • 한주소금
  • 라치과
  • 보해양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