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ME News / 최승재 위원> "사회적 거리두기, 과학적 원칙과 근거 마련하라" 정부에 촉구

- 저녁 영업시간 연장과 5인 미만 집합금지 완화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과학적 원칙과 근거 마련을 촉구
조용수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1-01-15 16:21:27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조용수 기자] 국민의힘 최승재 의원(비례대표)은 같은 당 김형동 의원(경북 안동·예천), 김은혜 의원(성남·분당갑)과 함께 15일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녁 영업시간 연장과 5인 미만 집합금지 완화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과학적 원칙과 근거 마련을 촉구했다.
 

회견장에서 최승재 의원은 지난 월요일 경북 안동에서는 한 소상공인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일이 있었다며, 이러한 현실보다 더 두려운 사실은 이번 사건이 한 개인의 일로 그치지 않고 우리 사회 전체에서 ‘폭탄 돌리기’처럼 비극의 악순환이 될 수 있을까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정부여당은 코로나방역의 실패와 소상공인들의 고통이 극에 달하면서 민심마저 폭발하자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한다는 민심달래기 연막작전을 펼치고 있는 현실을 우려한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은 이미 국민과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공분을 사고 있으며,  어떠한 근거로 9시까지 영업시간을 제한하고, 5인 이상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는지에 대한 명쾌한 해답을 요구했다.  

9시까지 제한하면 저녁장사를 하는 가게는 사실상 문을 닫으라는 얘기라며 5명 이상 동행인들도 띄어 앉기 등 철저한 방역수칙을 지킨다면  저녁영업을 9시이후 최대한 연장해 줄 것과 5인 이상 동행인도 띄어 앉기를 통해 식사모임이 가능하도록 허용해야 할 것을 주장했다.

 

최승재 의원은 회견에서 "정부여당은 자신들이 만들어놓은 거리두기 방침 메뉴얼조차 믿지 못하고 과학적 근거도, 원칙도 없이 그때 그때마다 메뉴얼을 누더기로 바꾸어놓았다"라며 "정부 스스로 자신들의 능력을 믿지 못하는 것인지, 국민과 소상공인들을 믿지 못하는 것인지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라고 전했다.

 

또한, 소상공인들은 스스로 방역수칙을 지킬 합리적 이성과 판단력을 지녔으며, 벼랑 끝에 내몰린 생계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정부에서 지키지 말라고 해도 엄격하게 지킬 소상공인은 이미 한계에 달해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최승재 의원은 하루 숨 쉬는 만큼 임대료와 각종 제세공과금이 줄줄 세어나가는 현실을 목도하면서 그 누가 견뎌낼 수 있겠냐며, 법률적 근거 없는 위로금으로 전 국민을 기만하고 호도하는 일을 멈춰주기 바라며, 그동안의 피해와 손실을 실제로으로 보상할 수 있는 대책 강구와  4대보험을 포함한 제세공과금의 감면 또는 면제를 촉구했다. 

또한, 2019년 또는 월 단위 매출 감소분을 보면 충분히 가능한 일이라며 영업손실 보상금도 법률적 근거에 의해 원칙과 기준을 세워야 한다고 전했다. 더불어, 그린 뉴딜과 단기 알바와 같은 소모적이고 반미래지향적인 예산을 전액 삭감하면 예산은 충분히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
 
정부는 소상공인들을 상대로 ‘이거 하지마라, 저거 하지마라’ 마치 말썽꾸러기 아이를 다루듯 하면서 푼돈 몇 푼 쥐어주고는 얌전히 있으라고 윽박지르고 있다고 주장하는 최승재 의원은 소상공인들이 처한 절박한 사태는 대한민국의 현실이고 슬픈 자화상이며, 현재 소상공인에게 발생하고 있는 피해와 손실은 국가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라며, 현재가 없으면 미래도 없다는 진리 앞에 정부여당은 현실인식을 제대로 하기 바란다고 거듭 촉구했다. 

끝으로, 오늘의 중소상공인 자영업자가 무너지면 내일의 그린뉴딜도 없다는 점을 직시하기 바라며, 중소상공인 자영업자를 걱정하는 의원들의 목소리를 경청해서 정교하고 세밀한 정책을 펼쳐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한호전
  • ns홈쇼핑
  • 구르메
  • 한주소금
  • 라치과
  • 보해양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