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금기 소스 제안 / 막걸리 + 미나리 주꾸미 전

- 소주·맥주·막걸리와 어울리는 주종별 레시피 제안
조용수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0-04-30 16:05:33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조용수 기자] 최근 재택근무와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났으며 임시휴업을 하는 가게들의 증가하고 술자리 약속을 미루는 경향이 많아졌다. 이에 집에서 스트리밍 서비스를 즐기면서 혼술을 하는 1인 가구와 가족들끼리 간단하게 술을 즐기는 '집술(집에서 마시는 술)'이 늘어나고 있다.


비 오는 날이면 생각나는 막걸리와 전의 조합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에게나 매력적인 조합이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전을 먹은 뒤 시원한 막걸리를 먹으면 느끼해질 수 있는 입맛을 깔끔하게 정리해준다. 미나리 주꾸미 전은 향긋한 미나리 향과 쫀듯한 주꾸미를 주재료로 한다. 미나리는 알칼리성으로 혈액의 산성화를 막고 정화하며 주꾸미는 3월부터 5월까지 제철로 타우린이 풍부해 피로회복에 도움을 줘 봄의 춘곤증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준다. 보통 부침가루에 간을 하기 위해서 소름을 조금 섞는데 골고루 섞기 어렵다. 대신 치킨스톡을 이용하면 반죽 전체에 골고루 감칠맛을 낼 수 있다. 

미나리 주꾸미 전
재료

이금기 농축치킨스톡 1/2큰술, 주꾸미 200g, 미나리 60g, 부침가루 1컵, 달걀 1개, 홍고추 1개,

물 150ml
- 양념 재료 : 이금기 중화 시즈닝 맛간장 2큰술, 양파 1/4개, 홍고추 1개, 설탕 2큰술, 식초 2큰술,

통깨 약간
만드는 법
1. 주꾸미는 손질하여 한 입 크기로 썰어준다.
2. 미나리는 씻어서 4cm 길이로 썰고 홍고추는 어슷하게 썰어준다.
3. 양념장에 들어갈 양파와 홍고추는 잘게 다져 준비한다.
4. 치킨스톡과 물, 부침가루, 달걀을 섞어준 뒤 주꾸미와 채소를 넣어 반죽한다.
5. 팬에 기름을 두르고 반죽을 올려 약불에서 노릇하게 부쳐준다.
6. 양념 재료와 다진 양파, 다진 홍고추를 섞어 양념장을 만든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보해양조
  • SCIA
  • 소상공인
  • 일피노
  • 한주소금
  • 라치과
  • 한호전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