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금기 소스 제안 / 소주 + 어묵탕

- 소주·맥주· 막걸리와 어울리는 주종별 레시피 제안
조용수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0-04-30 15:52:56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조용수 기자] 최근 재택근무와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났으며 임시휴업을 하는 가게들의 증가하고 술자리 약속을 미루는 경향이 많아졌다. 이에 집에서 스트리밍 서비스를 즐기면서 혼술을 하는 1인 가구와 가족들끼리 간단하게 술을 즐기는 '집술(집에서 마시는 술)'이 늘어나고 있다. 이에 한국인들이 즐기는 소주와 맥주, 막걸리와 어울리는 집술 안주를 소개한다.

한국을 대표하는 술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소주는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즐기기 좋아 서민들에게 가장 친숙한 술이다. 특히 소주는 따뜻한 국물 요리와 잘 어울리는데 그 중 간편하고 누구나 좋아하는 요리라 하면 어묵탕을 뽑을 수 있다. 어묵탕은 간편한 조리과정과 함께 꼭 많은 재료가 아니라도 육수만 있으면 만족할 만한 결과물을 만들 수 있어 집에서 혼술하는 사람들과 늦은 저녁 안주를 만드는 사람들이 즐기기 좋다. 멸치와 다시마를 사용한 육수에 굴소스를 더하면 시원한 육수에 감칠맛을 더할 수 있다.                                                                                                                                                                                                                
어묵탕
재료

이금기 프리미엄 굴소스 1큰술, 모둠 어묵 200g, 대파 10cm, 무 100g, 청양고추 1개, 후추 약간
- 국물 재료 : 국물용 멸치 10마리, 다시마 5x5cm 2장, 물 1L
만드는 법
1. 깊이가 있는 냄비에 국물 재료를 모두 넣고 센불에서 끓어오르면 약한불로 줄여 5분 끓인다.
2. 다시마를 건져내고 10분 더 끓여준 후 멸치를 건지고 불을 끈다.
3. 무는 3등분 하여 0.5cm 두께로 썰어준다.
4. 대파와 청양고추는 어슷하게 썰고 어묵은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준다.
5.국물이 있는 냄비에 무를 넣고 센불에서 끓어오르면 중간불로 줄여 5분간 끓인다.
6.어묵, 청양고추, 대파, 굴소스를 넣고 2분간 끓인 후 후춧가루를 뿌려준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한호전
  • ns홈쇼핑
  • 구르메
  • 한주소금
  • 라치과
  • 보해양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