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f Story / 제주 향토약선요리 김명선 명인> ‘제주도의 잔치음식’으로 ‘2020향토음식대전’ 개인 전시부문 대상 수상

- 2018년 제주대표로 ‘한식대첩 4’에 출연해 제주 향토음식의 건강함을 소개
- 제주의 향토음식의 맛을 그대로 보존하고 건강한 음식이 되도록 연구
조용수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0-12-06 14:36:46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조용수 기자] ‘치유를 통한 건강한 삶’이란 뜻의 ‘힐빙’은 힐링과 웰빙을 합친 토종 신조어다. 21세기의 화두가 된 웰빙의 바람은 이제 치유까지 아우른다는 의미의 ‘힐빙’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어 냈다. 음식을 통해 제주 ‘힐빙’ 문화의 빗장을 부단히 열어가고 있는 제주의 약선요리 연구가 김명선 조리 명인은 또 다른 제주의 음식문화를 만들어 가고 있는 사람 중 하나이다.

제주 서귀포 표선에서 22년째 ‘만덕이네’ 향토음식점을 운영하며 얻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2018년 제주 대표로 ‘한식대첩4’에 출연해 제주 향토음식의 건강함을 소개했으며, ‘2020 향토음식대전’에서 ‘제주도의 잔치음식’이란 제목의 제주식 약선요리로 대상을 받아 제주 향토음식이 맛과 건강에 탁월함을 입증하기도 하였다.

“제주 향토음식은 투박하고 맛이 짜조름 한 것이 특성입니다. 제주 향토음식 전문점을 운영하면서 제주 향토음식 그 투박함 자체만으로는 상품화가 안 된다고 생각으로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의 입맛에 맞는 요리를 연구했습니다. 한라산을 중심으로 사시사철 생산되는 다양한 채소들과 사면이 바다라 풍부한 어패류와 해조류를 이용한 제주만의 향토음식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청정지역 제주는 천혜의 품고 있는 대한민국의 보고(寶庫)이다. 전복, 뿔소라, 미역, 양식 광어, 옥돔, 성게, 한치, 자리돔 등 해산물을 비롯해 제주산 흑돼지, 말고기 같은 특색 있는 축산물도 다양한 곳이다. 또한, 화산섬인 제주는 대부분이 현무암으로 되어 있어 벼농사가 안되는 만큼 콩·조·메밀류의 잡곡과 감자·.고구마·무·마늘 등 다양한 채소들의 수확이 좋은 지역이다.

이러한 식재료로 지난 ‘2020향토음식대전’에 ‘제주도의 잔치 음식’이란 주제로 개인전시부문에 출품해 대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제주지역 음식 중 잔치 음식은 돼지 한 마리의 고기를 갖고 여러 종류의 음식을 만들어 손님들에게 대접하는 것이 풍습이라고 한다. 그중에 ‘접짝뼈국’은 시어머니가 처음으로 며느리에게 끓여주는 특별한 국이다. 돼지 한 마리중 접짝뼈는 아주 귀한 갈비뼈 부분의 몇 개 안 되는 뼈로 이것을 재료로 시어머니의 정성을 담아 끓여주는 시어머니의 마음의 국이다.

‘전복밥’과 ‘접짝뼈국’을 기본으로 성게보말미역국·밀감정과·오메기떡과정기떡·갈치호박국·돔베고기·곳감단지·자리젓멸치젓갈치젓·전복돌문어숙회·고기국수·고사리무침·건강밥·톳밥·고구마조밥 ·채해장국으로 구성해 전시한 김명선 조리 명인의 ‘제주도의 잔치 음식’은 행사장을 찾은 많은 관람객들의 탄성을 자아내게 했다. 덕분에 개인전시부문 대상을 수상했으며,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까지 받는 영예를 안을 수 있었던 영광스러운 기회가 되었다.

“제가 추구하는 향토 약선요리는 자연에서 나오는 재료를 이용해 여러 가지 양념을 하지 않고 자연 재료의 맛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음식입니다. 조상 대대로 내려오는 전통 식품인 된장. 간장, 고추장 등 발효식품을 이용한 요리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특히, 된장 양념을 많이 활용하는 편으로 앞으로도 제주의 향토음식의 맛을 그대로 보존하고 건강한 음식이 되도록 연구하고 노력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식약동원(食藥同原):음식은 약의 근원은 같다.’라는 말이 있듯 앞으로 약이 되는 음식을 만들고 싶다는 김명선 명인. 방송을 통해 자연식으로 병을 치료했다는 말을 들을 때마다 자신도 음식으로 아픈 사람들의 병을 치유해 주고 싶다는 꿈과 함께 제주의 향토 약선음식이 많은 사람에게 희망을 품게 해주는 음식이 되길 바란다며 소박한 꿈을 전했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한호전
  • ns홈쇼핑
  • 구르메
  • 한주소금
  • 라치과
  • 보해양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