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quior News / 카브루> ‘구미호 맥주’ 대만 대표 편의점 Hi-Life 입점

- 아시아 홈술 시장에 부는 한류 바람
- 홍콩, 싱가폴, 몽골 등에 이어 대만에 6번째 해외진출
조용수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1-02-23 13:40:32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조용수 기자] 국내 1세대 수제맥주기업 카브루(KABREW, 대표 박정진)가 대만 3대 편의점 브랜드인 ‘Hi-Life’에 입점하고 캔맥주 카테고리인 ‘구미호 맥주’ 3종을 대만 전역에 판매한다. 작년부터 본격적인 해외 진출에 나섰던 카브루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홈술’이 전 세계적인 트렌드로 떠오르고 다양한 캔맥주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자, 국내외 어워드에서 수상한 검증된 맛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를 넘어 아시아 홈술 시장을 공략해왔다. 그 결과 첫 수출 이후 유통채널과 물량이 꾸준히 상승, 올 1~2월의 수출물량이 이미 전년 전체 수출액의 약 2배를 달성하며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카브루의 이번 대만 수출은 홍콩, 싱가폴, 몽골 영국, 괌 등에 이은 여섯번째 해외 진출로, 편의점 문화가 발달한 대만에서 세븐일레븐, 패밀리마트와 함께 손꼽히는 3대 편의점 브랜드인 ‘하이 라이프(Hi-Life)’에 입점하게 돼 그 의미가 더욱 크다. 특히, 일부 제품이 아닌 ‘구미호 피치 에일’, ‘구미호 릴렉스 비어’, ‘구미호 IPA’ 등 3종의 라인업을 모두 선보이며 한국 수제맥주의 다양한 매력을 알릴 전망이다.

한편, 카브루는 신규 국가 확보 외에 기존 수출 국가에서도 판매 채널을 넓혀가고 있다. 몽골에서는 프리미엄 마트인 ‘굿 프라이스(Good Price)’에 입점 후 ‘구미호 맥주’가 인기를 끌며 한국 대표 수제맥주로 자리매김, 이를 기반으로 고급 레스토랑이나 클럽 등으로 유통망을 확장하기도 했다.

카브루는 해외 판로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만큼 견실한 성장을 위해 힘쓸 방침이다. 단순한 제품 판매가 아닌 세계에 ‘구미호 맥주’ 브랜드를 알리는 전략으로 현지 온·오프라인 마케팅 활동을 지원하며, 선제적인 해외 상표권 확보 등을 준비하고 있다.

카브루 수출업무 담당 신현준 과장은 “그 동안 국내외 대회 출품은 물론 해외 전시·박람회, 수출상담회, 통상촉진단 등에 참가하며 해외 진출을 추진해온 결과가 최근 꾸준히 상승하는 수출 실적과 바이어의 문의로 나타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신시장 개척과 적극적인 브랜딩을 통해 ‘구미호 맥주’가 한류 열풍과 함께 세계 시장에서 ‘K-맥주’로 사랑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한호전
  • ns홈쇼핑
  • 구르메
  • 한주소금
  • 라치과
  • 보해양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