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쿡앤셰프.Chef’s Beyond Food> 박병식 셰프 / 요리는 원칙이다

- 좋은 음식이란 “눈으로 보고, 코로 향기를 맡으며, 입으로 씹고, 맛을 느끼는 기본적인 것들이 어우러져 나오는 것”
조용수 기자 | philos56@naver.com | 입력 2019-06-09 12:47:36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조용수 기자]원칙에 입각 정확한 원칙의 요리과정 속에 만들어진 음식만이 고유의 맛과 풍미를 느낄 수 있다는 (사)한국조리사회중앙회대전지회장 박병식 셰프. 좋은 음식이란 “눈으로 보고, 코로 향기를 맡으며, 입으로 씹고, 맛을 느끼는 기본적인 것들이 어우러져 나오는 것”이라며 이러한 요리 맛의 맛을 느끼게 하기 위해선 만드는 사람, 자신의 모든 것들이 딤아낸 음식이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화학조미료 대신 천연의 재료를 사용해 원재료 맛을 상승시킨 제철음식을 고수한다는 박 셰프는 조리를 하는 사람이 즐거운 마음으로 요리를 만들어야 맛보는 사람에게 그 맛이 전달된다며, ‘노력과 진심, 그리고 정성’ 이란 음식 철학이 자신을 조리사로 지탱하는 가장 힘이자 원동력이라고 전한다.   

대전 유성에서 방동수라간이란 전통 요리집을 운영하며 특화요리 체인 사업에 그 첫발을 내딛었다는 그가 여름철을 맞아 보양식으로 선보이는 음식은 ‘약선삼채전복오리백숙’과 ‘전복찜’이다.

맑은 불포화성 기름만을 추출하고, 좋은 약재료로 우려낸 육수의 국물이 약이 되고, 깊은 맛이 있으며, 전복과 효능과 삼채가 갖고 있는 세 가지 맛이 어우러져 오리 특유의 불포화성 지방의 주는 영양이 탁월한 ‘삼채전복오리백숙’은 여름을 이겨 내기 힘드신 어른들을 위한 여름 보양식이다.

또한 스테미너의 제왕인 전복을 박 셰프만의 찜요리로 연출한 ‘전복찜’은 별미중 별미로 여름 환절기 미각을 잃어가는 직장인들에게 활력을 넣어줄 보양식으로 많은 사람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일피노
  • 라치과
  • 청담한의원
  • 한주소금
  • 한호전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