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쿡앤셰프 News)달콤커피 로봇카페 ‘비트’/ 월 주문 첫 10만 잔 돌파

-앱 주문에 픽업 알림까지, “지금은 로봇카페 시대!”
-로봇카페 ‘비트’의 7월 주문량, 전년 동기 대비 150% 상승하며 첫 月 10만 잔 판매 기록
-앱 결제 비율이 71%, 푸드테크 선도하는 상용화된 첫 로봇카페로 주목
마종수 기자 | majo4545@daum.net | 입력 2019-08-08 11:04:05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마종수 기자]푸드테크를 선도하는 다날의 커피 전문 브랜드 달콤커피(대표 지성원)는 로봇카페 비트(b;eat)의 월 음료 주문량이 지난 달 처음으로 10만 잔을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이는 지난 7월 한 달간 전국 50개 비트 매장에서 전용 어플리케이션인 ‘비트커피’와 키오스크로 발생한 주문 내역을 합친 것으로, 전년 동기(40,236잔) 대비 약 150% 증가(100,699잔)한 수치다.

비트커피 앱 누적 다운로드 수는 작년 12월 약 3만 건에서 지난 달 6만 건을 넘어서며 반년 새 100% 증가했다. 특히 지난 해 50% 대에 머물렀던 앱 주문 비율이 올해 들어 70%를 넘어서는 등 키오스크 보다 앱을 통해 음료를 주문하는 소비자들이 빠르게 증가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사내 카페테리아 입점 확대 등 로봇카페 비트를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고객이 꾸준히 늘어남에 따라, 기다리거나 줄을 서는 번거로움 없이 원격 주문 및 결제, 완료 픽업 알림이 가능한 앱 주문을 선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달콤커피 측은 설명했다.

비트는 현재 서울 경기권을 중심으로 총 50개 매장이 운용 중이며, 이 중 사내 카페테리아로 활용하고 있는 기업은 KT, 신한은행, SKT, 삼성생명, 미레에셋대우, SK증권, 배달의민족, 야놀자, OK저축은행 등 30여 곳에 달한다.

2018년 1월 인천공항 제2터미널 입점을 시작으로 작년 한 해만 약 37만 잔의 음료를 서비스하는 등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로봇카페 비트는 올해 KT와의 협업을 통해 5G와 AI를 적용, 더욱 진화한 ‘비트2E’를 선보이면서 올해 상반기 만에 지난해 전체 주문량을 가볍게 넘어서는 등 고속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비트2E는 빅데이터와 영상인식 기술 등을 활용해 고객 패턴을 파악하고 자주 마시는 음료를 추천하거나, 연령별, 성별, 지역별 고객의 음료 취향 분석 및 유동인구, 상권분석까지 가능해 향후 다양한 산업과 연계된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달콤커피 지성원 대표는 “비트는 카페의 효율적인 운영 측면에서 용이할 뿐만 아니라, 커피 전문점 대비 절반 수준의 가격에 로봇이 커피를 제조하는 퍼포먼스적인 효과까지 갖춰 이용 고객들의 만족도가 상당히 높다”며 “올해 ‘비트2E’ 출시 이래 많은 기업들로부터 사내 카페테리아 도입 문의가 이어지고 있으며, 기존 쇼핑몰, 로드상권, 대학 캠퍼스는 물론 향후 글로벌 카페시장까지 진출 영역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일피노
  • 라치과
  • 청담한의원
  • 한주소금
  • 한호전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