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딸라, 재스퍼 모리슨 디자인 '라미(Raami)' 가을 신제품 출시

- 각기 고유한 특징을 가지고 있지만 조화롭게 어우러져 다채로운 연출 가능
- 시간과 공간의 구애 없이 자연스럽게 일상에 분위기를 더해줄 유리, 세라믹 신제품
조용수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0-09-09 10:33:07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조용수 기자] 핀란드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이딸라(Iittala)'가 세계적인 디자이너 재스퍼 모리슨과 함께 '라미(Raami)' 컬렉션에서 유리와 세라믹 소재의 가을 신제품을 출시한다. 핀란드어로 '프레임(frame)'이라는 뜻의 '라미'는 더 나은 삶에 대한 영감을 주기 위해 재스퍼 모리슨이 디자인한 다이닝 컬렉션이다. 테이블 위에서 아침부터 저녁까지 자연스럽게 이어지며, 좋은 분위기를 만들 수 있는 조화로운 컬렉션이 되도록 유리, 세라믹, 나무 등 다양한 소재가 사용됐다.

이번에 완전히 새로운 형태로 추가된 라미 신제품은 총 6종이다. 다채로운 색상의 다용도 유리 볼 3종, 예술품 같은 큼직한 서빙 볼, 세라믹 소재 피처, 2가지 크기가 한 세트인 작은 접시를 선보인다. 맑은 유리 본연의 색채를 살린 바다색, 연어분홍색, 투명 3가지 색상의 '다용도 유리 볼'은 기존 라미 컬렉션에 다른 개성을 불어넣어 줄 일상적인 제품이다. 핀란드 유리 장인의 마우스 블로운 기법으로 탄생한 '서빙 볼'은 바다를 보는 듯 아름답고 신비한 매력을 지니고 있으며, 식사 시간뿐만 아니라 집 안에 두고 소품으로 사용해도 좋다. 2가지 크기가 세트로 구성된 '작은 접시'와 밀크 저그로 쓰기에 적당한 '피처'는 세라믹 소재로 만들어 부드러운 느낌을 자아낸다. 기존의 라미 컬렉션이나 유리 제품군과도 잘 어울려 조화로운 테이블 세팅을 완성할 수 있다.

이딸라 관계자는 “다이닝 컬렉션 라미를 구성하는 각 제품들은 저마다 고유한 특징을 가지고 있지만 어떤 조합으로도 잘 어우러지도록 디자인했기 때문에 다양한 연출이 가능하다”며, “새롭게 추가된 라미 가을 신제품이 식탁에 좋은 분위기를 만들어줄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한호전
  • ns홈쇼핑
  • 구르메
  • 한주소금
  • 라치과
  • 보해양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