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통 미국식 수제버거 ‘비스티버거’, 잠실 2호점 신규 오픈

- 딜리버리·테이크아웃 전문매장으로 더 다양한 고객들에게 서비스 제공
- 모든 조리를 매장에서 직접 진행, 미국 현지 수제버거 맛 그대로 재연
신성식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0-06-23 10:15:05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신성식 기자]정통 미국식 수제버거 ㈜비스티버거(대표 최동훈)가 잠실 석촌호수효성해링턴타워에 2호점을 오픈했다.  비스티버거는 지난 2018년 6월 한남동에 1호점을 오픈한 수제버거 브랜드다. 미국 본토 수제버거를 그대로 구현해낸 맛으로 매장 오픈 1년 만에 누적 버거 판매량 10만 개, 방문자 6만 명을 돌파하며 서울 TOP5 수제버거 맛집으로 입소문을 끌고 있다.


비스티버거 잠실점은 딜리버리·테이크아웃 전문매장으로 배달의민족, 요기요, 쿠팡이츠 등 배달업체와의 제휴를 통해 보다 다양한 지역의 고객들에게 비스티버거만의 차별화된 수제버거 맛을 선보일 계획이다. 비스티버거는 모든 조리를 매장에서 직접 진행하는 차별화 전략으로 정통 미국식 수제버거 맛을 생생하게 재연한다. 대표메뉴로는 버거 본연의 맛을 살린 '비스티버거', 패티 중량을 45% 늘린 '더블 비스티버거', 베이컨과 체다치즈를 더한 '베이컨 비스티버거' 등이 있다.


특히 매일 매장에서 직접 구워 신선함과 부드러운 식감을 더한 햄버거 빵은 비스티버거 마니아들에게 인기 비결로 꼽힌다. 패티는 당일 공급받은 미국산 척아이롤(목등심)을 직접 갈아 270도가 넘는 그릴 불판에 굽는다. 패티를 으깨듯이 구워내는 ‘스매시드(Smashed) 버거’로 소고기의 풍부한 육즙과 식감을 그대로 살렸다.  이외에도 강원도 춘천에서 직접 공수한 유기농 양파와 토마토, 매장에서 직접 계란을 저어 만든 수제 마요네즈 등 재료 하나하나에 정성을 다했다. 양상추는 미국 본토의 식감을 살리기 위해 한국에는 없는 품종으로 미국에서 직거래해 들여오고 있다.  

 

비스티버거 한남본점 최동훈 대표는 "비스티버거 한남점이 큰 사랑을 받으면서 더 많은 고객분들이 어디서든 간편하게 수제버거를 즐기실 수 있도록 딜리버리 전문 잠실점을 추가로 오픈하게 됐다"며 "앞으로 미국 본연의 맛을 살린 비스티버거만의 전문 노하우를 통해 국내 대표 수제버거 브랜드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보해양조
  • SCIA
  • 소상공인
  • 일피노
  • 한주소금
  • 라치과
  • 한호전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