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부저농원 이평재 대표, 토종다래로 ‘대한민국 최고농업기술명인’ 선정

- ‘토종다래 외길’로 농업진흥청 ‘과수’분야 광양 첫 수상
- 8천 평 부저농원서 약성이 뛰어난 ‘홍매실’과 ‘토종다래’ 육성
조용수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0-11-09 10:03:50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조용수 기자] 광양 부저농원 이평재 대표가 농촌진흥청에서 주관하는 ‘2020 대한민국 최고농업기술명인’ 선발에서 ‘과수’ 분야 최고농업기술명인으로 선정됐다.

최고농업기술명인은 식량작물, 채소, 과수, 화훼·특용작물, 축산 분야에서 각각 뛰어난 농업 기술력을 보유하고 지역농업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는 농업인을 말하며, 농촌진흥청이 3차례 심사를 거쳐 최종 5명을 선정하고 있다. 현재 2009년부터 2019년까지 전국에 총 50명의 분야별로 선정된 명인들이 영농현장에서 선도농가로 활동하고 있다.

토종다래 재배와 대중화를 위해 16년 외길 인생을 걸어온 부저농원의 이평재 대표는 참다래와 구분하기 위해 ‘토종다래’라는 이름을 처음 사용하고, 13개의 다래품종 비교시험포를 조성하여 품종개량을 통해 3가지의 신품종(리치모닝, 리치선셋, 리치캔들)을 개발, 품종명칭까지 출원했다.

이평재 대표는 다래의 재배기술, 장기보관 및 발효방법 등을 임업진흥원과 산림조합중앙회의 귀농인, 농업인 대상으로 교육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그 결과. 토종다래 재배농가는 2008년 30여 곳에 불과했지만 이평재 대표의 재배 기술 보급으로 현재는 200여 곳으로 크게 늘었다. 앞으로 ‘토종다래’ 관련 전문교육용 책자로도 발행해 더 많은 농업인에게 ‘토종다래’를 알리고자 계획하고 있다.

광양 봉강면 부저리에 위치한 부저농원에서 홍매실, 돌배, 다래 및 7가지 산야초 재배를 통해 30여 종의 가공품을 개발해 농촌교육농장에서부터 최근 농촌융복합산업인증까지 취득했으며, 최근에는 부저농원 내에 산야초를 이용한 약초목욕체험장을 새롭게 지어 숙박과 체험을 통해 농장을 더 깊게 느끼고 갈 수 있도록 했다. 특히. 부저농원의 대표 작물인 홍매실을 이용한 발효액을 국내 최고 화장품 기업의 원료로 납품하는 성과를 올리고 있다.

자영업을 하다 1999년 귀농한 뒤 16년째 ‘토종다래’를 재배하고 있는 이평재 대표는 연간 4톤의 토종다래를 출하하며 장기보관이 가능한 장아찌를 만들고, 끊임없는 연구로 식초와 발효액 등 ‘토종다래’ 가공식품까지 개발했다.

이평재 대표는 “농사란 것이 돈이 안 되면 더욱 힘듭니다. 중간에 포기하려고 많이 했지만 나이 들어 귀농해도 성공할 수 있단 사례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한 결과 이런 좋은 결과가 된 것 같습니다. ‘토종다래’는 키위보다 크기는 작지만, 당도가 뛰어나고 변비나 아토피 치료, 노화 방지에 효과가 있습니다.”라며, 앞으로 “당도가 높고, 먹기 좋고 오래 보관되는 소비자 기호에 맞는 ‘토종다래’ 신품종을 개발해 다래 재배기술을 전국으로 확대해 후진 양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이평재 대표는 재배량을 늘리고 인지도를 높인다면 ‘토종다래’가 외국산 ‘키위’ 못지않은 세계적 과일이 될 것이라고 자신하고 있다며, ‘토종다래’ 재배를 원하시는 분들이 계시면 농장에서 실전을 가르쳐드리고 또한, 소득증대도 할 수 있는 그런 방안을 함께 마련해보겠다는 희망을 전했다.

한편 광양시는 “이평재 대표의 이번 선정은 광양시 최초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명인의 우수한 농업기술을 바탕으로 광양시 농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시책을 발굴하고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한호전
  • ns홈쇼핑
  • 구르메
  • 한주소금
  • 라치과
  • 보해양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