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원 국회의원, 명절에 국산 고품질 농・축・수산물 선물 가능하게 해야!

- 명절 등 특정기간 현행 10만원→20만원으로 상향, 김영란법 개정안 대표발의
- 김 의원, 코로나・경기침체로 타격 받은 관련 업계 돕고 침체된 경기 회복 기대
조용수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1-01-13 09:53:32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조용수 기자] 국민의힘 원내수석 김성원 국회의원(재선, 경기 동두천‧연천)은 12일(화)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이하 김영란법)의 금품수수 적용대상 중 20만원 이하의 농・축・수산물과 그 가공품, 중소기업제품을 명절기간에는 제외시키는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최근 코로나와 경기침체 장기화로 심각한 경제적 타격을 입은 자영업자・소상공인・중소기업들이 크게 늘어나고 있어 김영란법이 청렴한 공직사회 건설이라는 본래의 목적 달성보다 오히려 농・축・수산업계 및 중소기업 피해증가와 내수경제 침체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김 의원은 개정안을 통해 명절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기간 중 20만원 한도내에서 농・축・수산물 및 중소기업 제품의 선물이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아냈다.

 


김 의원은 “고향방문 자제 등 코로나 방역대책으로 더욱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계를 돕기 위해서 명절만이라도 농・축・수산물과 중소기업제품에 대해 예외를 허용해야 한다”면서, “침체된 경제를 회복하고 코로나로 지친 국민께 희망을 드릴 수 있도록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와 여당은 여전히 김영란법으로 인해 어려움을 호소하는 농・축・수산업계와 중소기업의 현실을 고려하여 개정안 통과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촉구한다”면서, “앞으로도 자영업자・소상공인・중소기업의 꽉 막힌 숨통을 틔어줄 수 있는 법・제도 개선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한호전
  • ns홈쇼핑
  • 구르메
  • 한주소금
  • 라치과
  • 보해양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