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essor Story / 한호전 육광심 이사장> 한 해의 소감, 2021년 “대면 교육만이 최선의 교육방법”

- 2020년은 학교나, 학생이나 교수 모두 ‘악몽’ 같았던 한해
- 함께 호흡하고 대면하고 느껴야 하는 것이 최고의 교육 방법
조용수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0-12-31 08:45:27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조용수 기자] 2020년 한 해는 코로라 19로 인해 많은 업종들이 어려움을 겪었던 한 해이다. 소상공인이나 자영업 특히, 호텔업과 관광업계는 치명적인 타격을 받았다. 그러나 교육 분야는 우리가 알지 못했던, 느끼지 못했던, 눈으로 보이지 않았던 어려움이 절실하게 많았던 한 해였다.

코로나 19로 모든 교육방법이 언텍트 방식으로 진행되었고 교수들은 처음으로 접해야 하는 화상교육을 준비하느라 많은 시간과 정열을 소비해야만 했다. 배우는 학생들 입장도 처음으로 대하는 화상교육에 잘 적응하지 못해 교육의 정체성에 혼돈의 시간을 갖기도 했다.

실습을 통해 기술을 습득해야 하는 전문직을 선택한 학생들에게 이론 교육은 화상교육이 어느 정도는 가능할 수 있지만, 몸으로 직접 체험해야 하는 실습시간에 대해 교육부나 정부는 정확한 대안 제시를 하지 못했던 한 해였다.

한호전은 2020년 코로나 19로 인한 실습시간을 최소한의 인원으로 최대의 시간을 배정해 실습교육을 실행했다. 교수들은 같은 내용의 실습을 여러 클래스의 학생들에게 강의해야 했고, 학생들은 방학과 기타의 시간을 통해 기존의 실습시간을 채워나갔다.

학생들도 힘들었고, 교수들 역시 힘든 한해의 참으로 긴 시간을 보냈다. 코로나 19가 교육적 해 현실에 또 다른 교수법을 만들어 냈다. 처음 대하는 언텍드 교육을 그나마 준비한 학교는 생존적으로 살아남게 되고 준비하지 못한 학교는 학생들의 선택을 받지 못해 결국 도태돼야만 하는 불운을 맛보게 될 것이다.

코로나 19로 언텍드 수업을 진행해야 했던 한호전의 육광심 이사장은 2020년 한 해를 겪은 입장에 대해 다음과 같이 전한다.

“2020년은 한호전 설립 후, 처음 겪는 어려운 한 해였습니다. 코로나 19로 생긴 언텍트 시대 화상교육은 저희같이 실습 위주의 학교에서는 가장 힘든 수업 방식입니다. 언텍트 시대에 오고 사람들은 새로워 할 수 있겠지만, 교육사업으로 평생을 살아온 저로서는 용납하기 어려운 수업 방식입니다. 교육은 실험도 아니고 경험도 아닙니다. 교육은 현실입니다. 저희가 지금 하고 있는 비대면 교육은 미리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갑자기 만들어 낸 방식입니다. 듣기 좋은 말로 경험이고, 새로운 시대의 교육이라고 하지만 현재 학생들 입장에서는 ’악몽‘ 같은 한해였고, 교육적으로 매우 만족하지 못한 교육이었습니다.”

교육은 함께 호흡하고 대면하고 느껴야 한다는 육광심 이사장의 교육철학이 요즘 같은 시기에 가장 바람직한 이상적인 교육이라고 생각된다. 서로 부대끼면서 함께하면서 서로가 서로의 좋은 경쟁자이면서 동반자인 공동체 의식을 느낄 수 있는 그런 대면 교육의 필요성이 절실하게 느끼게 되는 시기이다.

“평소에도 사이버 교육이 가치적 차원으로는 충분히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사람이 대면을 통해 함께 호흡하고, 서로 눈도 마주치고, 같이 느끼면서 하는 교육이 학생들 입장이나 교수들 입장에서도 훨씬 이로울 수 있는 것이 저의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특히 마스크 착용을 하고 수업을 하다 보니 학생들 얼굴도 제대로 알아보지 못하는 현실이, 학생들 사이에서도 학년이 지나는 동안에도 서로 알아보지 못하는 예도 있습니다. 교육은 지식만을 가르치는 것이 아닙니다. 교육하는 과정을 통해 서로의 부족함을 채워나가고 공동체의 일원으로 성장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이러한 교육이 없어진 2020년의 교육은 악몽입니다.”

호텔관광업과 호텔조리업을 목적으로 학업을 정진하는 한호전은 기술교육기관이다. 기술은 말과 영상으로 학생들의 욕구를 채워줄 수만은 없다. 육광심 이사장은 교육자로서 또는 학교를 운영하는 운영자로서 올해 비대면 교육을 실행할 수밖에 없었지만, 학생들에게는 많은 미안한 마음을 감출 수 없다고 전한다. 이론적 교육은 온라인 수업이 가능하지만, 가능성이 열려 있다면 대면 교육이 정상적인 교육방법이라고 확인하는 한 해였다고 뼈있는 경험의 의미를 전한다.

“이런 말은 안했으면 좋겠습니다.’ 경험이고 한 번쯤은 해볼 수 있는 것 아니야?‘. 학생들 입장에서 서 보지 않은 사람들이 하는 말입니다. 학생들의 인생에서 배우는 시기의 일 년은 아주 중요한 시기입니다. 여행은 때를 놓쳐도 다음이라는 기회가 있지만, 교육은 때를 놓치면 평생 다시 오지 않기 때문입니다.”

2020년은 기술을 취득하는 모든 대학교 및 전문학교의 학생들 자격증 취득률도 매우 낮아졌다. 자신의 기능을 평가받아서 자격증을 취득해야 하는 학생들이 사회를 나가기 위한 관문인 자격증  시험자체가  코로나 19로 열리지 않아 자격증 시험도 못 봤다. 자격증도 못 따게 되면 당연히 취업률도 당연히 낮아질 수밖에 없다. 특히 호텔 관광 분야와 외식업체 분야가 올해 많은 어려움으로 폐업을 한 곳도 많은 휴업으로 문을 닫고 있어 취업도 안되는 이런 악순환이 계속 진행된 한 해였다. 만약 내년까지 이러한 상황이 이어지면 학생들의 취업은 물론 학교 운영도 큰 타격을 맞을 것으로 생각된다.

“올해의 사태를 누구에게 원망할 것이냐? 하고 반문해 보지만 정확한 답을 낼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2021년은 코로나 19에 대해 현실적인 상황을 직시하고 대면 교육을 막는 것이 아닌, 방법을 제시해야 합니다. 최대한 예방하면서 학교마다 나름대로 교육방안 마련해 대면으로 수업을 할 수 있는 장을 열어주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지난해를 경험해 본 결과 충분히 가능하다고 판단합니다. 이러한 문제들을 잘 준비하고 잘 실행했는가? 하는 것을 정부나 교육단체가 평가해야지, 언텍드 시대의 비대면 교육을 새로운 교육방법이라고 자랑삼아 말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전하고 싶습니다. 앞으로 온라인 시대가 와도 어느 정도 교육에 접목하는 것은 필요하겠지만 강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대면 교육을 봉쇄하는 것만이 좋은 정책은 아닙니다.”

학교는 학생과 교수 간에 강의만이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시간이 지나 학년이 올라가고, 시험이라는 수단을 통해 등급을 매기는 것만이 교육이 아니다. 교육은 지식만을 전하는 것이 아니기에 시기에 맞고 시대의 맞는 정신을 학교라는 큰 울타리 안에서 배우고 함께 호흡하고 교감하고 같이 느끼는 것이다. 그러기에 대면 교육은 학창시절 꼭 필요한 산소와도 같은 교육방법이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한호전
  • ns홈쇼핑
  • 구르메
  • 한주소금
  • 라치과
  • 보해양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