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들, 최승재 공천 패싱 한국당에 ‘소외 당하지 않을 권리’ 보장 촉구

- 21대 국회에 700만 소상공인 대변하는 최승재 전 회장을 입성시켜야
조용수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0-03-23 08:11:07
  • 글자크기
  • -
  • +
  • 인쇄
▲ 약 50여명의 소상공인연합회 소속 전국 지회장들이 미래한국당 당사 앞에서 최승재 전 회장을 비례대표에 염원한다는 뜻을 전하고 있다.

[Cook&Chef 조용수 기자] 미래한국당이 23일 비례대표 공천자 발표를 예고한 가운데 소상공인연합회 소속 전국 지회장들 약 50여 명이 미래한국당 당사 앞에서 소외당하지 않을 권리 보장을 촉구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경제 정책의 문제를 지적하며 정부와 대립각을 세웠던 최승재 전 소상공인연합회장을 직접 삼고초려(三顧草廬)까지 하며 영입했으나 한선교 체제의 미래한국당은 이를 무시하고 공천에서 탈락시켰다가 공천 명단 조정을 통해 비례대표 후순위인 20번에 재배치 한 바 있다. 

▲  홍종진 인천광역시 소상공인연합회장(우측)이 미래한국당 당사 앞에서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다. 

소상공인들에 대한 배려가 없다고 판단한 소상공인연합회 소속 전국 지회장들 약 50여 명은지난 22일 오후 3시, 서울 영등포구 미래한국당 당사 앞에서 소상공인연합회 16개 시·도지회장 명의의 성명서와 호소문을 발표하고 21대 국회에서는 700만 소상공인의 대표성을 가지고 소상공인을 대변하는 정책을 보여 주려면 최승재 전 회장의 국회 진출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력하게 촉구했다.

소상공인연합회 지회장들은 성명서에서 “현재도 정부는 소상공인 지원 대책을 연일 발표 하지만 현장 민심은 탁상 정책을 제시하는 정부의 생각과는 전혀 다르다”며 “소상공인의 현실을 제대로 파악하고 실질적인 대안과 정책을 연구하고 입법하는 국회의원이 절실하게 필요한 시점이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보해양조
  • SCIA
  • 소상공인
  • 일피노
  • 한주소금
  • 라치과
  • 한호전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