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잔의 커피, 그 안에 담긴 꿈’ 라떼아트 스페샬리스트 이혜주 바리스타

- 대림대학교 글로벌외식조리학부 카페전공 15년도 졸업생
마종수 기자 | majo4545@daum.net | 입력 2019-09-23 07:33:24
  • 글자크기
  • -
  • +
  • 인쇄

Q. 커피를 어떻게 시작하게 되었나요?
A. 대림대학교 글로벌외식조리학부 카페전공을 졸업하고 처음으로 일했던 카페는 프랜차이즈였어요. 그러다 보니 제대로 된 커피는 배우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그땐 그게 맞는 방법이라고 알고 있었어요. 그러다 반년이 지난 어느 날 본사 주임님이 오셔서 카푸치노를 만들어주셨는데 너무 맛있더라고요. 정말 신기한 게 그 커피를 마셨는데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왔어요. 음식, 빵을 포함해서 무언가를 먹고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는 게 참 신기했어요. 지금 생각해도 신기할 정도니까 그 나이엔 정말 큰 감동을 받았고 나도 이렇게 감동 주는 커피를 만들고 싶다는 생각으로 여기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Q. 대회 수상내역이 많으시던데 어떻게 대회를 나가게 되셨나요?
A. 대림대학교 다닐 때 ‘학생 바리스타 대회’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대회 나가고 싶은 학생들을 모집했고 그중에서 실력 있는 학생들만 대림대학교 대표로 나갔는데 제가 라떼아트를 담당했었죠. 그 당시 많이 어렸고 준비도 미흡해서 좋은 결과는 내지 못했지만 그때부터 대회에 관심이 생겼어요. 좋은 학교를 나와 좋은 교수님을 만났기에 지금의 제가 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Q. 많은 대회 중에서 특별히 기억나는 대회가 있을까요?
A. 저는 사실 연습을 많이 안 하는 편이에요. 그래서 자꾸 대회를 나가는 것 같아요. 정확한 목표가 있기 때문에 더 많은 연습을 하게 되니까요. 특별히 기억나는 대회는 아무래도 처음으로 좋은 결과를 낸 ‘복면커왕’이네요. 졸업하고 나서 처음으로 나간 대회였고, 블라인드로 에스프레소를 추출해서 오로지 맛으로만 평가하는 대회였어요. 얼굴을 가릴 수 있었고 블라인드라서 부담 없이 나간 건데 제가 국가대표 바리스타님을 이기고 왕중왕전을 올라갔었거든요. 그때 응원 온 직원이 상대편이 국가대표 바리스타님인 줄 알았으면 매니저님 응원 안 했다고 한 게 기억에 남네요. (웃음) 진짜 아무것도 아닌 제가 대단한 분을 이겨서 죄송하고 감사하고 뿌듯했던 순간입니다.

Q. 커피교육, 컨설팅 등 다양한 일을 하시는듯한데 정확히 어떤일을 하시는 걸까요?
A. 오르막 커피아카데미를 운영하며 1 대 1 커피교육을 하는 게 주 업무입니다. 바리스타 자격증, 라떼아트, 커피교육 (브루잉, 라떼아트, 로스팅 등 다양한 커피에 대해 배우는 수업), 카페 창업 컨설팅 크게 4가지 파트가 있습니다. [www.ormak.co.kr 참고] 또한 돌아오는 10월엔 중구청에 카페 창업교육을 나가는 등 외부강의도 종종 하고 있습니다. 고등학교 때 커피 일을 하고 싶었고, 커피 일을 하면 대학 안 나와도 될 거란 생각에 대학은 안 가려 했으나 부모님이 대학은 꼭 가라고 하셨어요. 처음엔 단순히 카페 아르바이트-직원-점장-카페 창업이었다가 강의가 하고 싶어서 대림대 호텔외식 서비스과를 들어가게 되었어요. 서울/경기권에서 커피를 하는 학교가 대림대밖에 없었고 시설이나 배우는 과목 모두 마음에 들어서 왔는데 지금까지도 참 잘한 선택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졸업한 지 벌써 몇 년이 지났는데도 교수님이랑 연락하고 지내요. 주변에선 신기하게 생각하기도 하죠. 교수님이 저를 이끌어주시고 챙겨주셔서 제가 이렇게 다양한 활동을 더 잘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드네요.

Q. 마지막으로 커피 길을 걷고자 하는 후배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을까요?
A. 중학교, 고등학교, 대학교 강의를 나가면 제가 꼭 하는 말이 있어요. ‘돈을 좇지 말고 꿈을 좇으세요.’ 사실 이 커피업이 돈을 많이 벌기에 좋은 직업은 아니잖아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커피를 하겠다는 건 정말 커피가 좋아서라고 생각해요. 하지만 하다 보면 금전적인 부분에서 낙담하고 돈이 더 되는 일을 찾거나 카페 취업하더라도 돈을 더 보게 되더라고요. 돈을 바라보지 않고 꿈을 향해 가다 보면 돈은 알아서 오게 된다고 생각합니다. 처음 생각한 그 꿈을 잊지 말고 달려나가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대학 진학을 고민 중인 고등학생이라면 대림대학교글로벌외식조리학부로 진학하길 꼭 추천드려요. 

[Cook&Chef 마종수 기자]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일피노
  • 라치과
  • 청담한의원
  • 한주소금
  • 한호전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