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 치과 김재철 원장, 2020년 (사)한가람 협회의 새로운 회장으로 선출

- 사회적 봉사와 문화적 활동으로 협회를 운영 예정
- 다양한 분야의 새로운 중장년 층의 회원 영입이 첫 번째 과제
조용수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0-03-09 06:57:35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조용수 기자] 창립 30주년을 맞이하게 되는 (사)한가람 협회가 2020년 1월 김재철 회장(삼성동 오크우드 라치과 원장)을 모시고 새로운 마음과 새로운 기획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지난 1990년 12월 (故) 신형식 회장(건설부 장관·해태제과 고문)을 초대회장으로 추대해 설립된 (사)한가람 협회는 창립될 당시, 지역감정과 도덕적인 타락이라는 망국적 사회병리 현상이 만연되어 뜻있는 사람들이 모여 동서화합을 주도하고, 그것을 토대로 남북의 평화적 통일에 대비하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 의로운 청소년들을 예방 선도 및 보호·육성하자는데 함께 뜻을 모아 설립된 사회단체이다.

이후 (故) 신형식 전임 회장이 타계하신 후에는 2대 이승우 회장과 3대 이동호 회장을 거쳐 한가람회의 이념 정립과 회원 증강, 재정확보 등의 기초를 다졌으며, 5대 고건 회장과 6대 이상희 회장을 중심으로 문화적 중흥을 맞이하다 이후, 급격한 쇠퇴로 인해 명맥만 유지하다 이번 김재철 원장을 회장으로 추대해 문화적 르네상스 시대의 부활을 꿈꾸고 있다.

앞으로 많은 문화적 모임과 사회봉사를 통해 협회를 이끌어 나갈 것을 약속한 김재철 회장은 “전대의 회장들이 추구해 온 한가람회의 설립 목적을 바탕으로 오늘의 현실에 어울리는 협회로 성장시킬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과거의 화려했던 협회의 명성을 그대로 재현하기는 당장 어렵겠지만, 다양한 분야의 새로운 회원들을 유치해 서로 공존하고, 함께 상생해 (사)한가람 협회만의 갖고 있는 색깔을 지켜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는 운영의 뜻을 전했다.

현재 삼성동 오크우드 호텔 지하 1층에서 ‘라’ 치과를 운영하고 있는 김재철 원장은 미술 분야에도 상당한 조예를 갖고 있으며, 자신만의 독특한 철학으로 촬영한 ‘누드사진’ 작품을 전시한 경력을 갖고 있으며, 음악에도 상당한 조예가 있는 팔방미인이다. 앞으로 색소폰 연주를 통한 문화 자선공연과 생활이 어려운 장애우와 독거노인 및 소년·소녀 가장을 위해 협회 회원들과 함께 기획한 사회적 봉사활동도 준비하고 있다며 많은 분들의 참여를 기대한다며 취임 소감을 전했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보해양조
  • SCIA
  • 소상공인
  • 일피노
  • 한주소금
  • 라치과
  • 한호전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