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학 Talk> 취업 중심 특성화 교육이 이뤄지는 요리학교 한호전

-
마종수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1-01-12 06:54:10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마종수 기자]다양성이 여러 방면으로 퍼지며 취업 사관학교로 자리 잡은 요리학교 한국호텔관광실용전문학교(이하, 한호전)가 주목을 받고 있다. 1989년 개교한 요리학교 한호전은 호텔조리, 호텔관광, 호텔 식음료, 호텔베이커리와 같은 특성화 교육을 선도하고 실시하며 오랫동안 잔뼈 굵은 교육 노하우를 지닌 특성화 교육기관으로 자리매김하였다.

특히 다양해진 진로를 모색하는 학생들에게 여러 분야로의 진출이 가능한 점은 내세우며 취업 중심형 교육으로 매년 높은 취업률과 기업이 먼저 인재 채용을 제안할 정도로 취업에 있어서만큼은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취업 중심의 실무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요리학교 한호전 호텔조리과 과정 이형근 교수는 “21세기에 접어들며 많은 직업군이 생겨났고 학생층의 꿈도, 진로도 여러 분야로 나아가길 희망하고 있다. 그렇기에 구체적인 비전과 진로를 제시해 줄 수 있는 교육의 본질이 중요하다. 현재는 대학교 및 전문대의 호텔외식조리학과, 호텔조리과, 외식조리과 등 흔히 요리학과로 통칭되는 전공들이 많이 생겨나면서 선택의 집중이 다소 떨어져 버렸다. 그에 비해 한호전은 요리학교로서 호텔학교로서 명확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여 호텔외식조리학과, 호텔조리과, 외식조리과 등으로 진학을 준비하는 학생들이 취업, 수업, 특성화 교육, 평판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입학을 결정했다는 조사 결과를 내놓을 수 있었다.”고 전하며 “호텔, 외식사업부, 식품기업, 프랜차이즈, 레스토랑 등 요리사로서의 현장직, 관리직, 사무직 등 여러 직군과 직무로 요리학교 학생으로서 전공을 최대한 살려 사회에서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취업 중심의 실무수업을 통해 현장 전문가들로부터 인재 채용을 위한 추천을 학교가 오히려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호전 호텔학교는 국내 유일의 호텔 종합 교육기관으로 호텔리어가 되기 위한 전문호텔조리사, 호텔식음료, 호텔제과제빵, 호텔컨시어지, 호텔프론트, 호텔 백오피스, 호텔카지노 교육을 배울 수 있다.

학교 관계자는 “호텔 근무자를 총칭하여 호텔리어라 부르는데 수준 높은 호텔리어가 되기 위한 호텔특성화 전문교육과정을 통해 4년제 및 2년제 학사/전문학사 학위를 취득할 수 있고 실무실습 위주의 교육과정과 실습환경을 통해 수준 높은 교육을 제공하고 이를 실무에서 바로 사용 가능하도록 하여 많은 학생들로부터 호응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특히 높은 취업률을 보여주고 내신 및 수능 성적 반영 없이 입학사정관제 면접전형으로 학생을 선발하고 있어 호텔외식조리과정, 호텔조리과정 수험생들의 지원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호전은 다양한 장학제도로 신입생들의 장학혜택 수여가 가능하다. 특히 호텔외식조리과정, 호텔조리과정, 국제중식조리과정의 경우 입학 전 조리기능사 자격증을 3개 이상 취득하거나, 조리산업기사 1개 이상을 취득하게 되면 100만원 장학혜택과 더불어 국가장학금 형식의 국가장학유형의 장학금을 통해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정, 다자녀, 다문화가정의 학생들을 위한 장학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2021학년도 신입생 예비모집을 위한 원서접수를 진행하고 있는 한호전은 홈페이지를 통해 원서접수가 가능하며 4년제 호텔외식조리학과 과정, 2년제 호텔조리과 과정, 4·2년제 국제중식조리학과 과정, 4년제 호텔항공관광경영과 과정, 2년제 호텔경영과 과정, 호텔카지노딜러과 과정, 4년제 호텔베이커리·카페경영과 과정, 2년제 호텔제과제빵과 과정, 2년제 호텔바리스타·소믈리에과 과정 등으로 계열이 구성되어 있으며 지원자격은 고등학교 졸업(예정)자 또는 이에 준하는 학력을 갖춘 자라면 지원이 가능하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한호전
  • ns홈쇼핑
  • 구르메
  • 한주소금
  • 라치과
  • 보해양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