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ME News / 소상공인연합회>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대책위, 기자회견, 결의식 개최

- 영업 정상화, 무이자 대출 확대 등 소상공인 대책 촉구
신성식 기자 | cooknchefnews@naver.com | 입력 2021-02-06 06:13:36
  • 글자크기
  • -
  • +
  • 인쇄

[Cook&Chef 신성식 기자] 소상공인연합회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대책위원회(위원장 최윤식)은 5일, 국회 앞에서 정상 영업 보장 및 무이자 대출 확대 실시 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및 결의식을 가졌다. 참석자들은 영업시간 보장, 코로나 피해 업종 소상공인 영업손실 보상 및 소급적용 실시, 세금 감면, 무이자 대출 등을 촉구했다.

인터넷콘텐츠서비스협동조합 이사장으로 소상공인연합회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대책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최윤식 이사장은 기자회견문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하면서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피해가 날이 갈수록 심각한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면서 “확진자 수에만 매몰되어 있는 현행 거리두기 체계에서 벗어나 소상공인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지속 가능한 정책을 시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최 위원장은 “막연한 규제만이 능사가 아니다”라고 강조하고, “영업시간 정상화를 통해 최소한 소상공인들이 먹고 살 권리를 보장하는 것이 당연하며, 정부의 방침대로 영업을 제대로 하지 못한 상황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직접 나서 무이자 대출 확대 실시 등 긴급 조치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허희영 까페연합 대표는 “쓰러져 가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무이자 긴급대출을 확대 실시하여야 한다”라고 말하며 대통령의 결단을 호소했으며, 경기석 코인노래방협회장은 “종교시설과 요양병원, 심지어 국가가 관리하는 구치소에서도 확진자가 나왔지만, 코인노래방은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며 “철저히 방역수칙을 지키는데 현장에 와보지도 않은 전문가들이 만든 집합 금지 방역수칙을 바꿔 달라”고 강조했다.

정인성 대한장구장협회 전무이사는 “지금까지 정부에서 요구한 대로 K-방역을 열심히 해 지키고 노력한 결과가 폐업”이라며 “앞으로가 더 막막한데 손실보상 등 현실적으로 가능한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호소했다.
▲ 왼쪽부터 김익환 코인노래방협회 사무총장, 최윤식 대책위원장, 허희영 까페연합대표가 삭발에 나서 소상공인 생존권 보장에 대한 결의를 밝혔다.

기자회견 이후에는 참가자들의 영업시간 보장, 영업 손실 보상 등을 촉구하는 삭발 결의식이 열렸다. 최윤식 대책위원장, 허희영 까페연합대표, 김익환 코인노래방협회 사무총장이 삭발에 나서 소상공인 생존권 보장에 대한 결의를 밝혔다.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한호전
  • ns홈쇼핑
  • 구르메
  • 한주소금
  • 라치과
  • 보해양조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헤드라인HEAD LINE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