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 흑우 시식회 / 칡소와 한우의 교잡을 통해 생산된 고급육

- 이르면 2020년 장흥 토요시장에서 '장흥 흑우'를 맛볼 수도
마종수 기자 | majo4545@daum.net | 입력 2018-11-01 06:04:21
  • 글자크기
  • -
  • +
  • 인쇄

전남 장흥군은 31일 군청 회의실과 토요시장에서 한우 산업 발전을 위한 장흥 흑우 시식회를 열었다.
군은 이번 시식행사를 통해 장흥 흑우 도입방안을 검토하고 정남진 장흥 토요시장의 새로운 먹거리 개발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이날 시식회에 앞서 ET바이오텍 정연길 박사는 국내 한우 산업의 현황과 흑우 생산과정 및 도축성적에 관해 설명했다. 이르면 2020년 장흥 토요시장에서 '장흥 흑우'를 맛볼 수 있게 된다. 

writer _마종수 기자

 

Food News / 장흥


칡소와 한우의 교잡을 통해 생산된 고급육

명품 '장흥 흑우'  

 

전 세계에서 기르고 있는 소는 250여 품종에 달하며 국내에서 사육 중인 소는 황우, 칡소, 흑우가 있다.
연구 결과 국내 한우 품종 3가지는 뿌리가 같아 유전적 차이가 거의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따라서 새로운 우량 품종 개발의 소재로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입장이다.

장흥 흑우는 칡소와 한우의 교잡을 통해 생산된 고급육 실용축(F1)이다. 흑우는 단면적, 지방 두께, 지육의 중량이 한우보다 우수하며 한우보다 큰 체형의 유전자를 90% 이상 보유한다. 장흥군은 흑우 브랜드 개발로 명품 장흥 한우의 이미지를 높이고 흑우 전문매장을 개설해 소비자에게 새로운 먹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흑우 시장 개척을 통한 축산농가의 소득향상도 기대할 수 있게 된다. 토요시장 한우판매음식점으로 자리를 옮긴 참석자들은 흑우를 직접 시식해 보는 기회를 가졌다. 대부분의 참석자는 부드러운 육질에 고소하고 담백한 맛이 뛰어난 흑우에 대해 호평을 남겼다. 정종순 장흥군수는 "2025년 이후는 한미자유무역협정에 따라 미국산 소고기에 무관세가 매겨진다"며 "장흥 흑우 브랜드를 적극적으로 육성해 수입 소고기의 공세를 따돌리고 축산농가의 소득향상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Cook&Chef 마종수 기자] 

[저작권자ⓒ 쿡앤셰프(Cook&Chef).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스마일리
  • 정림
  • 일피노
  • 라치과
  • 청담한의원
  • 유니레버
  • 한주소금
  • 한호전
  • 보브데니치아
  • 현대그린푸드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